여백
> BIO
GC녹십자웰빙, 암악액질 신약으로 근위축 억제기전 규명염증유발물질에 따른 근육위축 현상 억제 효과…올해 2상 완료 목표
▲ GC녹십자 연구원이 연구를 하고 있다. 출처=GC녹십자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개인 맞춤형 헬스케어 솔루션 전문기업 GC녹십자웰빙은 암악액질 신약 ‘GCWB204’에 대한 연구 결과가 국제학술지 미국중의학저널(American Journal of Chinese Medicine)에 게재됐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논문은 GCWB204의 근육위축 현상 억제효과와 기전에 관한 내용이다. 연구에는 배규운 숙명여대 약학대학 교수와 GC녹십자웰빙 연구팀이 공동 참여했다. 연구는 종양괴사인자(TNF-α)에 의해 유발되는 근육위축 세포모델에서 진행됐다.

연구팀은 GCWB204와 주요 성분인 ‘진세노사이드’의 Rh2, Rg3 성분에 대한 근육세포 회복 효과와 근관세포(Myotube) 형성 증가에 대한 기전을 분석했다. 연구 결과 GCWB204가 TNF-α에 의해 감소되는 단백질인 미오신중쇄(Myosin heavy chain)의 발현을 정상화 시켰으며, 세포 내 에너지대사 조절인자(PGC1α)를 약 2.5배 증가시켜 근육세포 내에서 필요한 에너지원의 생성을 촉진시킴이 확인됐다.

GC녹십자웰빙 관계자는 “이번 연구는 GCWB204의 근육 위축의 회복 및 기능 향상 효과를 규명하는 데 있어 유의미하다”고 설명했다.

배규운 숙명여대 약학대학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GCWB204의 지표 성분에 대한 주요 기전을 밝힐 수 있었다”면서 “이는 본 약물이 암악액질 외에도 근위축을 동반하는 다양한 만성질환 치료제로의 확대에 있어 잠재성이 큰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유영효 GC녹십자웰빙 대표이사는 “GCWB204가 항암치료로 인한 피로도를 개선하고 신체 기능을 향상시켜 암환자의 삶의 질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암 악액질은 암환자가 암 질환 자체 또는 항암제 사용으로 체중 감소와 근육 손실에 따라 대사불균형에 이르는 질병을 뜻한다. 전체 암환자의 50%~80%가 암악액질 영향을 받고, 약 20%의 환자가 이 증후군으로 사망에 이르고 있다.

GC녹십자웰빙은 GCWB204와 관련해 산업통상자원부의 개발 과제로 지정을 받아 연구비 지원을 받고 있다. 이 기업은 2020년 말 임상 완료를 목표로 유럽에서 소화기암과 비소세포암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2상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전 세계 암악액질 시장은 2017년부터 4.9%의 연평균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며, 2025년에는 약 25억달러 규모로 예상된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20.05.21  15:31:05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미국, #헬스케어, #치료제, #유럽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