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코로나19
'신촌' 클럽 다녀온 진주 20대男 확진경남 누적 확진자 118명
▲ 지난 14일 서울 신촌 일대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박민규 기자] 경남 진주에서 20대 남성이 서울 이태원이 아닌 신촌에 있는 클럽을 다녀온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

경남도는 21일 진주시 거주 22세 남성이 도내 121번 코로나19 확진자로 확인됐다고 밝히면서, 신촌 클럽 방문을 감염 경로로 꼽았다.

해당 확진자는 지난 10일 후각 둔화 등 증상이 발현해 진단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 반응이 나왔다. 그는 이후 18일부터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나 재검사를 받은 결과 최종 확진으로 판명됐다.

도에 따르면, 이 확진자는 마산의료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박민규 기자  |  minq@econovill.com  |  승인 2020.05.21  11:51:54
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민규, #서울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