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토니모리, 자회사 통해 신기술사업금융업 진출토니인베스트먼트 자본금 증자 결정…6월 초 신기술사업금융법 등록 신청 예정

[이코노믹리뷰=이혜라 기자] 토니모리는 최근 설립한 자회사인 주식회사 토니인베스트먼트에 자본금을 100억원까지 증자하기로 결정하고, 유상 증자를 통해 추가 출자를 진행한다.

토니인베스트먼트는 여신전문금융업법상 신기술사업금융업 등록을 신청하기 위한 자본금 요건을 갖추어 오는 내달 초 금융위원회에 신기술사업금융업 등록을 신청 할 예정이다.

토니인베스트먼트는 신사업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전문경영인(CEO)로 윤영민 대표를 영입했다. 윤대표는 삼성경제연구소와 삼성전자를 거쳐 2000년 코오롱인베스트먼트의 창립멤버로 합류한 이후 2007년부터 작년말까지 대표로 활동하면서 이미 업계에서 성공적인 벤처투자와 조합운용 능력을 검증 받았다.

다년간 벤처투자 업무를 수행한 바 있는 송철화 상무를 비롯한 국내 중견 신기술사업금융회사에서 활동중인 상무급 임원의 추가 영입을 확정하였으며, 10년 이상 벤처투자 업무를 수행한 김승대이사를 포함하여 총 5명의 운용인력으로 출발할 예정이다.

이번 신기술사업금융업 진출을 계기로 헬스케어와 뷰티 분야를 포함하여 폭넓은 분야의 스타트업을 발굴해 투자할 계획이다.

윤영민 대표는 “신기사 인가를 받고 난 이후 펀드결성과 벤처투자를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지난 20년간 시장에서 보여드린 것처럼 토니인베스트먼트가 수많은 스타트업들과 함께 호흡하면서 정통 벤처캐피탈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혜라 기자  |  hr@econovill.com  |  승인 2020.05.21  10:25:34
이혜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토니모리, #토니인베스트먼트, #윤영민, #헬스케어, #금융위원회, #금융위, #삼성전자, #투자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