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해외 뉴스브리핑
[Today글로벌뉴스] 美·中 소비자, 상호불신·상업적 애국주의 심화

[이코노믹리뷰=홍석윤 기자] 코로나19에 대한 책임 논쟁이 불거지면서 세계 1, 2위 경제대국 미국과 중국의 디커플링 모멘텀이 심화되고 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0일 보도했다. 미국과 중국 소비자들 사이에서 상대국 제품에 대한 불신을 조장하며 소비 거부가 확산되고 있다는 것이다.

도이체방크의 빅데이터 플랫폼 dbDIG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미국인의 41%가 중국산 제품을 다시 구매하지 않겠다고 답했고 중국인의 35%도 미국 제품을 구매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도이체방크의 아프지트 왈리아 애널리스트는 "대부분의 소비자들이 상대국의 제품에 완전히 등을 돌릴 준비가 돼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이번 조사 결과는 상업적 민족주의의 분출과 세계화에 대한 혐오가 커지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중국 제품에 대한 미국 소비자들의 불신은 특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촉발시켰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의 책임을 중국에 돌리며 중국의 신뢰도에 의문을 제기해 왔다. 미국 선거가 6개월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앞으로도 계속 중국을 자극하면서, 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실패 여론과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피해로부터 유권자들의 관심을 돌리려 할 것이라고 관측통들은 전망하고 있다.

왈리아 애널리스트는 "양국 모두에게서 상대국에 대한 반감이 고조되고 있고 정치인들은 이를 잘 알고 (심지어 이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워싱턴의 FTI 컨설팅이 실시한 별도의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78%는 만약 어떤 회사가 생산 기반을 중국에서 다른 곳으로 이전한다면 더 높은 가격을 치르고 그 회사의 물건을 살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또 미국인들 중 55%는 중국이 지난 1월 양국이 합의한 1단계 무역합의에서 중국이 미국 상품을 구매하겠다는 약속을 이행할 것으로 믿지 않는다고 답했다.

중국은 2001년 세계무역기구(WTO)에 가입하면서 풍부하고 값싼 노동력과 세계적인 인프라로 '세계의 공장'으로 부상했고, 미국 소비자들은 값싼 중국산 제품의 공급으로 이득을 보았다.

그러나 중국 내 비용 상승과 미국과의 2년 간에 걸친 무역전쟁은 중국의 입지를 크게 훼손시켰다. 미국내에서도 의료기기, 의약품, 기술 등 필수품 생산을 중국에 지나치게 의존하는 것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 미국 기업들은 국내에 공급망을 마련하고 향후 충격에 더욱 탄력적으로 대비하라는 압력에 직면하고 있다.

▲ 코로나19에 대한 책임 논쟁이 불거지면서 미국과 중국 소비자들 사이에서 상대국 제품에 대한 불신이 조장되며 소비 거부가 확산되고 있다. 출처= Youtube

[미국]
■ 美, 20일 50개州 전부 개방 - 일부 시·카운티는 봉쇄 유지

- 미국 코네티컷주가 20일(현지시간) 경제 재개에 합류하면서 50개주 전체가 문을 열 예정이라고 CNN 등이 19일 보도.

- 코네티컷은 20일부터 야외 식당과 사무실, 소매점, 쇼핑몰, 박물관, 동물원 등을 부분 재개.

- 이에 따라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취했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미국 전역에서 거의 대부분 해제. 다만 각 주마다 재개 정도 차가 있고, 워싱턴DC, 뉴욕시 등 일부 시나 카운티는 여전히 규제 완화에 신중한 입장.

- CNN은 "규제 완화가 코로나19 사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대한 증거는 아직 없다"면서도 "보건당국은 전국적으로 2차 확산으로 이어져 수천명의 사망자가 더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고 전해.

- 미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20일(한국시간) 오후 6시 현재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57만 583명, 사망자는 9만 3533명으로 나타나.

■ 존슨앤존슨, 발암 논란 활석분 베이비파우더 판매 중단

- 글로벌 제약회사 존슨앤존슨이 북미에서 발암 논란이 일은 활석 성분 기반 베이비 파우더 판매를 종료하기로 했다고 뉴욕타임스(NYT) 등이 19일(현지시간) 보도.

- 존슨앤존슨은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에서 "제품 안전성과 관련한 잘못된 정보와 잇따른 소송 공세로 베이비 파우더 수요가 크게 감소했다"고 밝히고 “그러나 해당 제품 안전성에 대해서는 여전히 확신한다”고 강조.

- 존슨앤존슨의 활석분 파우더는 암 환자들이 제기한 소송 수천건에 휘말려. 회사가 위험성을 알고도 발암물질인 석면에 오염된 활석분을 제품에 사용했다는 것.

- 존슨앤존슨 베이비파우더는 100년 넘게 베이비파우더 시장의 1인자. 다만 이번 결정은 북미 지역에 한하며 그 외 지역에서는 계속 판매된다고.

- 활석분 기반 파우더에 석면 위험이 있다는 논란이 제기되자 존슨앤존슨은 1980년에 옥수수전분을 이용한 제품을 대안으로 내놓은 바 있어.

[대양주]
■ 뉴질랜드 총리, 주4일 근무제 제안 - “관광산업 활성화 기여"

-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코로나19 극복 방안의 하나로 주 4일제 근무 등 탄력적인 근무제도 도입을 제안했다고 가디언이 20일(현지시간) 보도.

- 아던 총리는 페이스북에 올린 라이브 동영상에서 고용주들이 주 4일제를 적극적으로 검토할 필요성이 있다며, 이는 해외여행이 막힌 상황에서 국내 여행 활성화를 통해 내수 진작에도 기여할 수 있다고 강조.

- 코로나19 사태로 외국인 입국이 불허되고 상당수의 뉴질랜드인들이 정리해고나 임금 삭감에 대비해 소비를 줄이면서 뉴질랜드 관광 업계도 큰 타격을 입어.

- 아던 총리는 "주 4일제를 도입은 궁극적으로 고용주와 직원들 사이에서 결정될 문제이지만, 우리는 코로나19를 통해 재택근무를 통해서도 충분히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는 점을 알게 됐다"고 말해.

- 지난 2018년부터 주 4일제를 실시하고 있는 직원 수가 200명이 넘는 뉴질랜드 신탁회사 퍼페추얼 가디언(Perpetual Guardian)의 설립자 앤드루 반스는 주 4일제를 시행한 이후 직원들의 행복감은 높아지고 생산성도 향상됐다고 밝히기도.

[아시아]
■ 차이잉원 ‘일국양제 거부’에 中 ‘시대역행’

- 대만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이 20일 취임식에서 중국식 '일국양제’(一國兩制, 하나의 국가 두가지 제도)를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혀.

- 차이 총통은 취임연설에서 코로나19 방역전에서 대만이 이룬 성과를 높게 평가하고 중국과의 관계에서는 ‘평화, 평등, 민주, 대화’ 원칙을 재확인.

- 차이 총통은 “대만은 한 국가로서 어떤 어려운 환경속에서도 민주, 단결, 책임감을 지키며 세계 여러 나라 가운데에서 흔들림 없이 서있을 것”이라고 역설.

- 이에 대해 중국 국무원 대만판공실 마샤오광(馬曉光) 대변인은 “분리독립 시도는 시대적 역행”이라며 "대만이 하나의 중국을 인정하지 않고 양안관계와 평화 발전의 정치 기반을 일방적으로 훼손하고 있다"고 비난.

- 마 대변인은 또 "우리는 국가의 주권과 영토 보존을 수호할 충분한 능력을 갖추고 있다“면서 ”어떤 국가의 분열 행위나 외부 세력의 중국 내정 간섭 시도를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을 겨냥하기도.

[일본]
■ 日 소니 63년만에 사명 바꾸고 금융업 키워

- 일본 전자회사 소니가 사명을 '소니 그룹'(Sony Group)으로 변경한다고 니혼게이자이 신문이 20일 보도. '도쿄통신공업'에서 소니로 사명이 바뀐 지 63년 만.

- 요시다 켄이치로 최고경영자(CEO)는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묶는 존재로서 본사도 진화할 필요가 있다"면서 "전자, 엔터테인먼트, 금융이 전체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인재, 자본을 배분할 것"이라고 밝혀.

- 소니는 사명 변경뿐 아니라 금융 계열사인 소니파이낸셜홀딩스(SFH)의 타인 지분 35%를 매입해 100% 완전 자회사로 흡수하기로 했다고. SFH는 인터넷 은행, 생명·보험업 등을 운영하고 있어.

- SFH의 총 자산은 14조 5000억엔, 2019년 3분기(2019. 10~12월) 영업이익은 1296억엔으로 전체 그룹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4%.

- 요시다 CEO는 ‘금융은 핵심사업’이라며 사명 변경 및 조직 개편 이후 금융 부문을 키울 것임을 시사. 한편 TV 등 전자 사업을 묶어 중간지주 역할을 하게 될 회사명은 '소니'로 하기로 했다고.

홍석윤 기자  |  syhong@econovill.com  |  승인 2020.05.20  18:44:40
홍석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홍석윤, #트럼프, #일본, #미국, #중국, #WTO, #제약, #소니, #한국, #뉴질랜드, #대만, #워싱턴, #도쿄, #CNN, #수용, #페이스북, #자이, #공장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