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주식
금융위, 채안펀드 A+ 하향 조정 기업채도 매입대상 편입채권시장 안정펀드ㆍP-CBO 매입대상 확대 발표

[이코노믹리뷰=장서윤 기자] 금융당국이 다음 달부터 기업의 자금 조달을 지원하는 채권시장 안정펀드와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의 매입 대상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금융위원회는 19일 오전 서울 은행연합회에서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열고, 비우량 등급 회사채와 CP시장의 수급 보완 대책을 발표했다.

먼저 채안펀드는 가동일을 기준으로 AA-이상 등급이었으나 이후 A+로 등급이 하향 조정된 기업(Fallen Angel)들도 매입대상으로 편입한다. 지원규모는 총 20조원이다.

오는 29일 총 5090억 규모의 코로나19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와 4277억 규모의 주력산업 P-CBO를 발행할 계획이다.

여전채 지원도 확대한다. 오는 6월 1일부터 채안펀드가 A+등급의 여전채도 매입할 수 있도록 하고, 6월 말부터는 코로나19 P-CBO 발행 시 A-등급 이상의 여전채도 포함해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규모는 여전사의 중소기업·소상공인 원리금 상환유예 규모 등을 감안해 결정한다.

그동안 채안펀드는 AA-등급 이상의 여전채를 매입했고, 코로나19 P-CBO의 경우 여전채를 매입대상에 포함하지 않았다.

소상공인 지원 2차 프로그램은 다음 달 중으로 전산구축 준비가 마무리되면 전국의 지방은행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기간산업안정기금과 관련해서는 이번주 내 산업은행에 기안기금 사무국을 발족시킬 예정이다. 다음 주 중으로는 기금운용심의회 구성을 완료하는 등 기안기금을 조속히 출범시키고, 다음 달 중에는 기업들에 대출이 실행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15일까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총 118만5000건, 97조8000억원의 자금이 지원됐다. 신규대출·보증 지원이 92만2000건, 49조5000억원 실행됐고 기존자금 만기연장·상환유예가 23만2000건, 45조4000억원 이뤄졌다.

업종별로 보며 음식점업이 24만6000건, 소매업이 19만9000건, 도매업이 13만4000건 순이다.

손병두 부위원장은 “시장안정 효과가 확산될 수 있도록 비우량 등급 회사채, CP시장 수급을 보완·지원할 것”이라며 “기업들도 경영개선을 통한 신용등급 제고와 시장에서의 자금조달 노력을 우선해 달라”고 당부했다.

장서윤 기자  |  jsy09190@econovill.com  |  승인 2020.05.19  10:39:44
장서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장서윤, #서울, #금융위원회, #금융위, #하향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