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정부, 액상형 전자담배...세율 인상할까오는 7월 용역보고서 발표 등 세제개편 본격 논의
▲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박자연 기자] 정부가 액상형 전자담배에 붙는 세율을 조정하기위해 논의에 들어간다.

17일 관계부처에 따르면 기획재정부와 행정안전부가 공동 발주한 ‘액상형 전자담배 세율조정 방안 연구’ 연구용역 결과 보고서가 다음 달 말 제출될 예정이다.

당초 작년 말까지 결과 보고서를 제출하기로 돼 있었으나, ‘쥴(JUUL)’ 등 액상형 전자담배의 판매 중지 권고, 유해성 검증 등의 조치로 연구용역 결과보고서 제출이 6월까지 연장됐다.

정부는 내달 제출되는 연구용역 결과 보고서를 받아본 뒤 관계부처 간 협의를 거쳐 기재부가 7월 말 세제 개편안을 발표할 때 최종 결론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후 기재부, 행안부, 보건복지부가 각 부처 소관 법률안 개정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정부부처와 업계 안팎에서는 액상형 전자담배 제세부담금이 일반 담배(궐련형)와 비교해 세율이 낮다는 지적이 계속돼 온 만큼 과세 형평등을 고려해 개소세, 담배소비세, 지방소비세 등을 인상하는 쪽으로 결론이 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현행 제세부담금은 담배 유형에 따라 담배소비세, 지방교육세, 개소세, VAT(부가가치세), 국민건강증진부담금, 엽연초부담금, 폐기물부담금 등을 일정 비율로 정해 차등 부과하고 있다. 이 중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한 개소세는 현재 궐련 한 갑의 절반 수준에 불과해 과세 형평성 논란이 끊임없이 제기됐다.

박자연 기자  |  nature@econovill.com  |  승인 2020.05.17  13:37:55
박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자연, #세부, #부처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