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해외 뉴스브리핑
[Today글로벌뉴스] 세계에서 가장 비싼 홍콩 사무실 임대료 급락

[이코노믹리뷰=홍석윤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침체로 세계에서 가장 비싼 가격을 자랑하던 홍콩의 사무실 임대료가 급락하고 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2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홍콩의 금융 중심지 센트럴 지역 사무실 임대료는 2017년 정점에 도달했을 때보다 3분의 1 수준으로 하락했다.

최근 중국 사모펀드 홍이투자(Hony Capital)는 홍콩 센트럴 지역의 국제금융센터(IFC) 빌딩 88층에 1만 제곱피트(280평)의 사무실을 임대했다. 홍콩에서 두번째로 임대료가 비싼 건물인 IFC 빌딩 월 임대료는 제곱피트 당 130홍콩달러(2만원)로 평당으로 환산하면 73만원 꼴.

IFC 빌딩에서 도보로 약 15분 거리의 '더 센터' 빌딩에 4000 제곱피트의 사무실을 임대한 또 다른 회사는 제곱피트 당 월 55홍콩 달러로 역시 2016년 4월 이후 최저 수준에 계약했다.

부동산 컨설팅업체 JLL에 따르면 홍콩 센트럴 지역의 사무실 공실률은 최근 6년 내 가장 높은 4.4%까지 올라갔다.

JLL은 "홍콩 센트럴 지역 A급 사무실의 임대료는 올 1분기 9.2% 하락했으며 올해 전체로는 25~30% 하락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홍콩 사무실 임대료 급락은 코로나19에 따른 경기침체로 사무실 수요가 크게 줄어든 것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홍콩의 올 1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8.9%를 기록했다. 이는 집계가 시작된 이후 최저다. 홍콩의 지난 3월 실업률도 10년 내 가장 높은 4.2%를 기록했다.

센트럴 지역 사무실 임대 시장은 중국 본토의 은행들과 금융 기업들이 주도했다. 부동산 전문가인 대니얼 웡은 “IFC 빌딩 임대료는 한 때 제곱피트 당 200홍콩달러를 넘었지만 이제 기업들은 임대료가 더 저렴한 곳을 찾아 떠나고 있다"며 "건물주들은 임차인을 붙잡기 위해 재계약에 맞춰 무상 임대 기간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로 세계에서 가장 비싼 가격을 자랑하던 홍콩의 사무실 임대료가 급락하고 있다. 출처= Wikipedia

[미국]
■ 美 뉴욕 연은 "12일부터 회사채 ETF 매입"

-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예고한 대로 회사채 상장지수펀드(ETF)를 매입.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은 세컨더리마켓 기업신용기구(SMCCF)를 통해 12일부터 회사채 ETF를 산다고 밝혀.

- 세컨더리마켓은 채권 유통시장을 뜻하며, SMCCF은 이 유통시장에서 회사채를 사기 위해 연준이 조성한 기구. 미국 투자등급 회사채가 주요 대상이며, 하이일드(고수익·고위험) 회사채에 투자하는 ETF도 가능.

-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연준의 이번 행보는 과거 ETF를 매입하지 않았던 연준에 있어서 역사적인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보도.

- 연준은 지난 3월 15일 기준금리를 0.00~0.25%로 내리면서, 국채와 주택저당증권(MBS)을 7000억달러 규모로 사들이겠다고 밝혔고, 이어 23일에는 한도 제한을 없앤 무제한 양적완화(QE)와 더불어 회사채 및 ETF 매입을 발표.

- 4월에는 발행시장인 프라이머리마켓의 프라이머리마켓 기업신용기구(PMCCF)와 SMCCF를 통한 지원 규모를 2000억달러에서 7500억달러로 늘린다고 밝히고 매입 대상 범위도 확대해 투자등급 외 투기등급(정크본드)도 매입이 가능해진 상태.

[중국]
■ 中, 희토류 등 美상품 79개에 보복관세 면제

- 중국 정부가 희토류 등 미국 상품 79종에 대해 미중 무역전쟁이 한창일 때 부과됐던 보복 관세를 1년 간 면제할 것이라고 밝혀.

- 중국 국무원 관세위원회는 미국의 통상법 301조(무역 제재조치)에 대응해 부과됐던 수입 관세 면제 대상 상품 79종 목록을 공개. 희토류 광석과 금광석, 은광석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 관세위원회에 따르면 관세 면제는 오는 19일부터 내년 5월 18일까지 적용된다고.

- 미국 상품에 대한 보복관세 면제 조치는 이번이 두 번째. 지난 2월 27일 관세위원회는 환자 모니터와 수혈장비, 혈압측정기 등 의료기기를 포함한 미국 상품 65종에 대해 보복관세를 1년 간 면제한다고 밝힌 바 있어.

- 중국의 이번 2차 관세 면제 대상 발표는 최근 다시 불거진 미중 무역합의 재협상과 관련한 잡음을 해소하려는 노력으로 풀이.

■ 中 4월 휴대전화 판매량 11개월만에 반등, 14.2%↑

- 미중 무역전쟁과 코로나19 충격에 크게 위축됐던 중국 휴대전화 시장이 11개월만에 반등에 성공.

- 중국 공업정보화부 산하 중국정보통신연구원이 12일 발표한 월간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4월 중국의 휴대전화 판매량은 4172만 8000대로, 작년 동월보다 14.2% 증가.

- 중국 휴대전화 판매량은 지난해 5월 1.2% 증가한 후 무역전쟁을 거치면서 줄곧 하락. 특히 올해 1~3월은 코로나19 충격에 각각 판매량이 -38.9%, -56.0%, -23.3%로 곤두박질.

- 4월 5G 휴대전화 판매량은 1638만 2000대로 전체 판매 휴대전화의 39.3%를 차지. 새로 팔리는 휴대전화 10대 중 4대는 5G 제품인 셈.

- 다만 4월의 추세가 계속 이어질 지는 신중한 입장. 코로나19 완화에 1분기 침체된 소비가 잠깐 살아난 것에 불과하다는 것. 앞서 4월의 중국 자동차 판매량도 전년동월 대비 4.4% 늘어나며 22개월만에 반등에 성공한 바 있어.

[일본]
■ 스가 관방장관 "日 긴급사태, 14일 가급적 해제"

- 일본 정부가 감염자 증가가 두드러졌던 특정 경계 도도부현(都道府縣·지방자치단체) 13곳을 제외한 34개 현에 내린 긴급사태 선언을 14일 철회하는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다고 NHK 등이 12일 보도.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12일, 전국에 확대한 긴급사태 선언을 가급적 14일 일부라도 해제할 방침이라고 밝혀.

- 스가 관방장관은 긴급사태 선언을 해제하면서 도도부현을 넘나드는 이동을 어떻게 할지에 관해서도 전문가 의견을 받아 판단하겠다고 말해.

- 아베 신조 총리도 전날 "이번 주 14일에 전문가로부터 의견을 받아 긴급사태 해제가 가능한지 발표하겠다"고 언급.

- 일본 정부는 지난달 7일 도쿄도와 오사카부 등 7개 지자체에 대해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했으며 16일 이를 전국으로 확대 시행한 바 있어.

■ 도요타 올해 연간 영업이익 80% 감소 예상

- 일본 도요타자동차가 도요타 아키오(豊田章男) 사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올해(2020년 4월~2021년 3월) 영업이익이 약 80%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발표.

- 도요타는 이날 내년 3월 결산 기준 영업이익이 79.5% 감소한 5000억 엔으로 전망된다고 발표했다고 NHK 등이 12일 보도. 매출은 20% 감소한 24조 엔으로 예상.

- 도요타의 영업이익이 1조 엔을 밑돈 것은 지난 2011년(2011년 4월~2012년 3월) 이후 9년 만이라고.

- 판매대수도 155만 대 감소한 890만 대가 될 것으로 전망. 도요타는 “올해 4월 바닥을 치고 점점 회복해, 연말부터 내년에 걸쳐 회복될 것을 전제로 실적 전망을 산출했다"고 설명.

- 지난해(2019년 4월~2020년 3월) 실적 매출은 전년에 비해 1% 감소한 29조 9299억 엔, 영업이익은 10.3% 증가한 2조 761억 엔으로 발표.

홍석윤 기자  |  syhong@econovill.com  |  승인 2020.05.12  18:17:16
홍석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홍석윤, #연준, #일본, #미국, #중국, #도요타, #도쿄, #오사카, #대전, #부동산, #실적, #투자, #투기, #월스트리트저널, #자동차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