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표적 항암제 한계 극복할 새로운 약물 표적 찾았다국립암센터, 다수의 발암 유전자 동시 제어하는 약물 표적 발굴
▲ 기존 표적 항암제의 한계를 극복할 새로운 약물 표적 'API5-FGF2' 출처=국립암센터

[이코노믹리뷰=최지웅 기자]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가 여러 발암 유전자를 동시에 제어할 수 있는 새로운 약물 표적을 발굴했다.

12일 이번 연구를 주도한 국립암센터의 이병일, 장현철 교수 연구팀에 따르면 암의 가장 큰 발생 원인은 여러 발암 유전자(oncogene)들의 과발현이다. 발암 유전자는 암의 발생뿐만 아니라 증식 및 전이에도 관여하기 때문에 발암 유전자를 억제하여 암을 치료하고자 하는 연구가 곳곳에서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현재 발암 유전자를 억제하는 표적 항암제들이 임상에 다양하게 이용되고 있으나, 많은 경우 내성이 생겨 지속적인 효과를 발휘하지 못하는 단점이 있다. 즉, 현재 임상에서 사용 중인 표적 항암제들은 대부분 한두 가지의 발암 유전자를 표적하므로, 해당 표적이 아닌 다른 발암 유전자에 의존하여 증식하는 암을 치료할 수 없는 것이다.

연구팀은 현행 표적 항암제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다수의 발암 유전자들을 동시에 제어하는 방법에 대해 연구했다. 세포핵(nucleus)의 염색체에 있는 유전정보는 전령RNA(mRNA)로 옮겨지고, 전령RNA는 핵막을 통과하여 세포질(cytosol)에 있는 단백질 합성 공장으로 이동한다. 단백질 합성 공장에서 만들어지는 각각의 유전정보에 상응하는 단백질들이 생명현상과 관련된 수많은 일을 분업하는 일꾼들이다.

연구팀은 다수의 발암 유전자들이 특이적으로 이용하는 전령RNA(mRNA)의 이동 경로에 주목했다. 그 결과 API5와 FGF2라는 단백질의 복합체가 c-Myc, CCND1과 같은 주요 발암 유전자의 전령RNA 이동을 제어하는 데 중요한 기능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API5 유전자는 자궁경부암, 폐암, 유방암, 췌장암을 비롯한 다양한 암에서 과발현되며, 세포 사멸 억제 임무를 수행한다. FGF2는 세포 밖으로 분비되는 증식인자로 세포핵에서도 상당량 존재한다. 이러한 핵형 FGF의 기능은 지난 수십 년간 명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API5와 FGF2의 복합체에 대한 삼차원 구조를 X-선 결정학 방법으로 규명하고, API5-FGF2 복합체에 결합하는 단백질 군을 액체 크로마토그래피-질량분석법을 이용하여 동정했다.

얻어진 정보를 생물 정보학 기법으로 분석해 API5-FGF2 복합체가 전령RNA의 세포핵에서 세포질로의 이동에 관여할 것이라는 가설을 세웠고, 실험을 통해 이를 증명했다. 특히 API5와 FGF2의 결합이 억제되는 경우 암세포 내에 c-Myc과 CCND1과 같은 발암 유전자 단백질의 양이 크게 낮아짐을 확인했다. 이는 여러 발암 유전자들을 동시에 조절하는 새로운 항암제 표적이 탄생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연구팀은 관련 원천 특허를 출원했으며, API5-FGF2를 표적으로 하는 신규 항암제 후보물질의 발굴에 대한 후속연구에 착수했다. 이번 연구 성과는 지난 7일 국제학술지 Nucleic Acids Research에 게재됐다.

최지웅 기자  |  jway0910@econovill.com  |  승인 2020.05.12  09:19:17
최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지웅, #로마, #공장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