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日정부 '긴급사태' 이달 말까지 연장…아베, 오후 기자회견13개 '특정 경계 도도부현'외 지역들 제한 일부 완화 될 듯
▲ 지난 7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관련 긴급사태 선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노성인 기자]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긴급사태' 발령 기한을 이달 6일에서 31일까지 연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베 총리는 4일 오후 기자회견을 통해 세부내용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4일 NHK, 지지통신 등 현지 언론들은 일본 정부가 이날 오전 8시 30분경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재생담당상과 가쓰노부 후생노동상이 출석한 정부 전문가 회의를 열었다고 보도했다.

이 회의에서는 일본의 코로나19 감염 상황과 의료 체계 현황 등을 점검해 추가적인 대책·지원을 둘러싼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아베 총리는 일본 내 코로나19 감염자 급증에 따라 지난달 7일 도쿄도 등 7개 광역지역에 긴급사태를 선포한 뒤 같은 달 16일 이를 전국으로 확대한 바 있다. 현재 일본 전역은 외출자제 요청, 흥행 시설 이용 제한 요청·지시 등이 내려진 상태다.

현지 언론들은 전국에 대한 긴급사태 선언이 31일까지로 연장할 전망이지만, 일부 대처 방침에 변화가 생길 것이라고 전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이 발생한 '특정 경계 도도부현'에 대해서는 기존과 같은 행동 제한이 요구된다. 현재 특정 경계 도도부현은 총 47개 지자체 중 13개 지역이다. 하지만 그외 다른 지역들은 '새로운 생활 양식'을 전제로 제한을 일부 완화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일본 공영방공 NHK 집계에 따르면 4일 기준 현재 일본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만5790명, 사망자는 549명이다.

노성인 기자  |  nosi3230@econovill.com  |  승인 2020.05.04  11:18:25
노성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노성인, #일본, #세부, #도쿄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