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 바이오 파이낸스
GC녹십자, 1분기 영업익 61억원…전년 대비 283.9% 증가백신 수출 힘입어 영업실적 개선…“수익성 개선 이어질 것”
▲ GC녹십자 연구원이 연구를 하고 있다. 출처=GC녹십자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GC녹십자가 수익성을 크게 개선했다.

GC녹십자는 29일 연결재무제표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61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283.9% 증가한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6% 상승한 3078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연결 대상 종속회사인 GC녹십자엠에스의 중단사업(혈액백) 실적을 제외한 수치다.

영업손익의 개선 정도는 GC녹십자 별도실적에서 더욱 두드러졌다. GC녹십자의 별도 실적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8.1% 증가하는 동안, 영업이익은 2110% 증가한 64억원으로 연결손익보다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 GC녹십자 연결 기준 잠정 실적(단위 백만원). 출처=GC녹십자

GC녹십자 관계자는 “주력품목인 수두백신과 독감백신의 수출이 큰 폭으로 늘며 영업실적 개선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백신 수출의 증가로 인한 해외 수출은 전년 대비 22.9% 상승했다.

GC녹십자는 지급수수료와 광고선전비 등의 증가로 판매관리비가 늘었음에도 수익성을 크게 개선했다.

내수 부문에서는 소비자헬스케어(Consumer Health Care,CHC) 부문 매출 성장폭이 64%에 달해 사업 부문 중 가장 높았다.

올 1분기 연구개발 상황을 살펴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파이프라인이 추가됐으며, 뇌실 투여 방식의 헌터증후군치료제 ‘헌터라제ICV’를 품목 허가 신청을 하는 등 회사 계획대로 변동 없이 진행됐다.

연결 대상 종속회사들 역시 준수한 성적을 기록했다. 전날 잠정 실적을 공시한 GC녹십자엠에스는 경영효율화를 통해 외형 확장과 함께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GC녹십자랩셀은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올해 1분기 매출은 검체검진서비스와 바이오물류서비스 분야 등의 성장으로 전년 동기 대비 23.3% 늘어난 152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수익성을 개선하면서도 미래 가치 실현을 위한 연구개발 투자를 이어갔다.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주력 사업 성장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실적 개선세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GC녹십자웰빙은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변동이 없었다. 같은 기간 프로바이오틱스와 코슈메슈티컬 브랜드 등 신규 B2C 사업의 마케팅성 비용이 반영되어 영업이익은 5억원, 당기순이익은 4억 5000만원을 기록하며 일시적인 둔화세를 보였다.

GC녹십자 관계자는 “1분기 일부 부문의 일시적인 수급조절로 인해 2분기부터 실적 개선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이라면서 “올해는 중장기 성장 모멘텀이 개시되는 원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20.04.29  16:02:42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바이오, #헬스케어, #치료제, #실적, #투자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