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코로나19
[코로나19] 일본의사회장 “백신 없으면 2021 도쿄올림픽 개최 어려워”“정부 긴급사태선언 늦었다…검사 많이 하도록 방침 바꿨어야”
▲ 일본 도쿄에서 지난달 30일 도쿄올림픽을 기념하기 위한 올림픽 상징 조형물이 빛나고 있다.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일본 의료 전문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없으면 2021년에도 도쿄 올림픽ㆍ패럴림픽을 개최할 수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요코쿠라 요시타케 일본의사회 회장은 25일 아사히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치료와 관련해 “기존에 있는 항바이러스 약이나 아비간 등 사용할 수 있는 것이 없는지 시험하고 있으나 백신이 개발되지 않으면 올림픽은 열 수 없을 것이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올해 여름 개최 예정이었던 도쿄 올림픽ㆍ패럴림픽을 2021년 여름으로 1년 연기했다. 일각에서는 코로나19가 세계 각국에서 계속 확산하면서 2021년에도 개최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요코쿠라 회장은 일본 정부가 이달 7일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선포한 것이 감염의 폭발적 증가를 막는 효과가 있었다고 평가하면서도 “조금 더 빨리하는 편이 좋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요코쿠라 회장은 일본 정부가 초기에 유전자 증폭(PCR) 검사 대상을 중증 환자로 한정한 것에 대해 “경로를 추적할 수 없는 감염자가 절반 이상이 된 시점에 방침을 전환했어야 한다”면서 “가능한 한 많이 검사해 양성인 사람을 격리하는 방침으로 바꿨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일본의사회는 집권 자민당의 지지기반으로 여겨지고 아베 정권에 호의적인 편이지만 코로나19 대응에 관해서는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일본의사회는 ‘보건소가 의사의 PCR 검사 의뢰를 거부하는 사례가 있다’고 지난 2월 폭로했고 이달 1일에는 ‘의료 위기상황 선언’을 발표하면서 일본 정부가 긴급사태를 선언하라고 촉구했다.

요코쿠라 회장은 후생노동성과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일본 정부 전문가 회의가 ‘37.5도 이상의 열이 4일 이상’ 이어지는 것을 상담이나 진료의 기준으로 제시한 것에 대해 “오해를 낳을 표현이었는지 모르겠다”면서 수정할 필요가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

일본 정부가 제시한 기준에 대한 논란이 이어지자 전문가 회의는 “심한 나른함이 있으면 4일간 기다리지 말고 즉시 상담하라”를 견해를 이달 22일 표명했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20.04.25  16:28:11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일본, #도쿄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