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코로나19
[코로나19] 미국 사망자 5만명 넘어…확진자 89만명일부 업종 영업 재개
▲ 전자현미경으로 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전자현미경 확대 사진으로 바이러스 입자를 둘러싼 돌기들을 관찰할 수 있다. 이는 바이러스 입자들이 왕관모양의 돌기를 나타내 코로나바이러스라는 이름으로 지어졌다. ‘코로나’는 라틴어로 왕관을 뜻한다. 출처=마크로젠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 수가 24일(현지시간) 5만명을 넘었다. 조지아주는 50개주 가운데 가장 먼저 일부 업종에 대해 영업 재개를 허용했고 남ㆍ중부 주를 중심으로 경제 정상화를 꾀하고 있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이날 오후 5시 31분(미 동부시간)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89만 524명으로 집계했다.

누적 사망자는 5만 1017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2월 6일 첫 사망자가 나온 지 78일 만에 5만명을 넘었다. 이달 6일 누적 사망자가 1만명을 기록한 이후 18일 만에 다섯 배로 늘었다.

신규 확진자는 23일 2만 8900명으로 집계되며 사흘 연속으로 증가했다. 다만 이달 18일 3만2500명까지 올라갔던 것과 비교하면 하향 안정화하는 추세다.

조지아주는 이날 일부 사업체ㆍ점포의 재개장을 강행했다. 체육관과 이발소, 미장원, 문신 가게, 볼링장 등이 문을 열었다.

조지아주의 영업 재개에 대해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너무 이르다”면서 반대했고 많은 보건 전문가도 우려하고 있다.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케이샤 랜스 보텀스 시장은 주 정부의 영업 허용 조치에도 주민들에게 집에 머물라고 당부했다.

보텀스 시장은 “바뀐 것은 아무것도 없다. 사람들은 여전히 감염되고, 죽고 있다. 치료제도 없다”면서 “우리에게 도움이 된 유일한 것은 사람들이 서로 떨어져 있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테네시주도 경제 재가동 지침인 ‘테네시 약속’을 발표하며 27일부터 식당, 29일부터 소매점의 영업을 허용했다. 다만 점포의 수용 인원은 절반으로 줄이도록 했으며 직원들은 얼굴 가리개를 쓰고, 사업주는 코로나19 관련 연방정부의 위생ㆍ소독 지침을 따르라고 권고했다.

미주리주는 5월 4일부터 식당과 미용실, 체육관 등 일부 업종에 대해 영업을 허용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도 다음 주에 발표하기로 했다.

아이오와주는 27일부터 농산물 직거래 장터를 다시 열고 비필수적인 수술을 허용하기로 했다.

플로리다주에서는 베이카운티가 이날 해변을 개방했다. 개방 시간은 오전 6∼9시와 오후 5∼8시로 제한했고 해변 방문객들에게 엄격한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하도록 했다.

이달 27일부터 비필수적인 수술 허용을 시작으로 식당과 체육관, 미용실 등을 열겠다던 아칸소주는 다음 달 18일부터 필수적이지 않은 치과 진료를 허용하겠다고 발표했다.

미시간주는 5월 15일까지 자택 대피령을 연장하기로 했다.

버지니아주는 5월 8일 이전에 경제 활동을 재개할 계획이 없다고 발표했다. 랠프 노덤 주지사는 이날 ‘버지니아 앞으로’ 계획의 윤곽을 내놓으면서 이같이 말했다.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는 여전히 신규 코로나19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며 “메릴랜드는 아직 규제를 해제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호건 주지사는 바이러스가 통제되면 3단계에 걸쳐 경제를 재가동하겠다면서 그 첫 단계에서는 자택 대피령을 해제하고 손님들이 가게에 들어가지 않고 가게 앞에서 물건을 가져가도록 하는 형태의 영업이 허용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20.04.25  16:22:47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트럼프, #미국, #치료제, #하향, #수용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