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주식
지난해 코스피 배당총액 20.7조원…전년比 2.9% 감소실적 부진에도 배당은 유지…코스닥은 7.4%↑

[이코노믹리뷰=장서윤 기자] 지난해 코스피 상장사들의 결산 현금배당 총액이 약 20조7000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8년 배당금 보다 2.9% 감소한 것이다.

23일 한국거래소가 유가증권시장(코스피) 12월 결산법인의 최근 5년간 현금배당 실적과 시가배당률, 배당성향 및 주가상승률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체 상장사의 69%인 528개사가 배당을 실시했고, 배당총액은 20조6903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2018년의 배당금(21조3038억원)보다 약 2.9% 줄어든 수치다. 또 상장사 1곳 당 평균 배당금은 392억원으로 전년 수준을 유지했다.

▲ 출처=한국거래소

현금배당을 하는 상장사 비율은 2015년 492곳, 2016년 522곳, 2017년 537곳, 2018년 545곳으로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다 지난해 528곳으로 하락했다.

현금배당을 한 상장사의 평균 시가배당률(보통주 기준)은 2.30%로, 2015년(1.74%), 2016년(1.80%), 2017년(1.86%), 2018년(2.15%) 등 최근 5년 동안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1년 만기 국고채 수익률(1.516%)과 격차도 0.78%포인트로 5년 만에 최대치로 벌렸다.

시가배당률이 국고채 수익률보다 높은 법인 비중은 종전 50%대에서 이번에 63%(현금배당 528곳 중 333곳)로 커졌다. 시가배당률은 현 주가 대비 배당금의 비율로, 주식 수익률을 시중금리 및 채권수익률과 비교하는 기준이다.

업종별 시가배당률은 통신(3.50%), 전기가스(3.21%), 금융(3.27%)이 1~3위를 차지한 가운데 전체 20개 업종 중 의약품(1.26%)을 제외한 19개 업종이 모두 국고채 수익률을 웃돌았다.

순이익 합계 대비 배당금 합계의 비율인 평균 배당성향은 41.25%로 전년(34.88%)보다 6%포인트 이상 급등했다.

이는 작년 현금배당을 실시한 코스피 상장사의 당기순이익 합계가 전년보다 약 38% 줄었으나 배당금은 전년 수준을 유지했기 때문이라고 거래소는 분석했다.

거래소는 "실적 부진에도 1사당 평균 배당금이 전년 수준을 유지하고 배당성향이 크게 높아지는 등 기업들이 이익 주주환원과 안정적인 배당정책 유지를 위해 노력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 "5년 연속 현금배당을 실시한 상장사가 406개사로 전체 현금배당 기업의 77%에 이르는 등 다음 해 배당 여부에 대한 예측 가능성이 높아진 점, 시가배당률이 국고채 수익률을 크게 상회한 점 등을 고려하면 투자자의 배당 투자 기반이 정착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코스닥시장 상장사의 경우 작년 553개 기업이 총 1조5734억원을 현금 배당했다.

현금배당 기업 수는 전년과 같았고, 배당금 총액은 7.4% 늘었다.

코스닥 현금배당 법인의 평균 시가배당률은 1.71%로 2016년 이후 4년 연속 국고채 수익률을 웃돌았고 배당성향은 32.40%로 전년(31.00%)보다 상승했다.

장서윤 기자  |  jsy09190@econovill.com  |  승인 2020.04.23  13:30:22
장서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장서윤, #한국, #코스닥, #코스피, #한국거래소, #거래소, #실적, #투자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