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주식
무디스, 국내 6개 증권사 신용등급 하향조정 검토코로나19 여파로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증권사, 수익성·유동성 압박 전망

[이코노믹리뷰=장서윤 기자] 글로벌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국내 증권사 6곳을 신용등급 하향조정 검토 대상에 올렸다.

8일 무디스는 KB증권(A3)과 한국투자증권(Baa2), 미래에셋대우(Baa2), NH투자증권(Baa1), 삼성증권(Baa2), 신한금융투자(A3) 등 국내 6개 증권사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하향검토'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무디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글로벌 및 국내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가 증권사들의 수익성, 자본 적정성, 자금 조달, 유동성을 압박할 것이라는 예상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들 증권사는 파생결합증권 관련 거래, 단기금융업과 우발부채, 저금리 환경에서 리스크 선호 확대에 따른 해외자산과 부동산 자산 증가 측면에서도 취약성이 커졌다"고 진단했다.

특히 "자산 가격의 급격한 조정으로 수익성과 이익이 상당히 약해질 것"이라며 "한국 증권사들은 상당한 규모의 채권과 주식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는 자산평가 손실로 이어질 수 있다"고 평가했다.

또 무디스는 "2월 말 기준 한국 증권산업 전체 파생결합증권 발행 잔액은 105조원"이라며 "자체 헤지 파생결합증권 규모가 상당한 수준이며 헤지거래로 인해 손실이 커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3년간 이들 증권사의 우발부채가 증가했으며 작년 9월 말 기준 자기자본 대비 우발부채 비율 평균은 62%에 달했다"고 덧붙였다.

무디스는 "대체투자 자산 판매도 증가했다"며 "대부분 증권사는 매입한 자산을 리테일 또는 기관 투자자에게 판매한다는 계획이지만 계획에 차질이 발생하면 장기간 펀딩을 유지해야 하고 자산평가손실 리스크가 커질 수 있다"고 평가했다.

장서윤 기자  |  jsy09190@econovill.com  |  승인 2020.04.08  08:21:39
장서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장서윤, #한국, #부동산, #신용평가사, #신용평가, #무디스, #신한금융투자, #삼성증권, #미래에셋대우, #한국투자증권, #KB증권, #NH투자증권, #투자, #매도, #하향, #저금리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