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코로나19
[코로나19] 이란, 신규 확진 일주일째 내림세…총 6만500명사망자 3739명
▲ 지난달 8일(현지 시간) 이란 테헤란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가 치료 받고 있다.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박민규 기자] 이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일주일째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

이란 보건당국은 6일(현지 시간) 정오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보다 2274명 늘어 6만500명, 사망자는 136명 증가해 3739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란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달 30일 3186명으로 '최다'를 기록했으나 이후 이날까지 7일 연속 줄어들고 있다. 전날 대비 증가율도 7.5%에서 3.9%로 낮아졌다. 일일 사망자 증가폭은 지난 5일에 이어 이틀 연속으로 감소했다.

완치자 수 역시 '청신호'를 보내고 있다. 이날 완치 판정 받은 사람은 2225명으로, 새로 나온 확진자 수에 근접했다. 누적 완치자는 모두 2만4236명으로 완치율이 40.1%를 기록, 처음으로 40%를 넘어섰다. 치명률은 6.2%로 추산된다.

이란의 코로나19 사태가 진정세로 진입하는 가운데, 당국은 미국의 제재로 코로나19 대응이 방해 받고 있다며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앞서 이란은 지난달 12일 국제통화기금(IMF)에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50억달러(약 6조원) 규모의 긴급자금을 요청한 바 있다.

알리 샴커니 최고국가안보회의 사무총장은 지난 5일 SNS에서 이와 관련해 "미국이 (IMF의 긴급자금) 지급을 방해한다"면서 "트럼프가 코로나19 같은 전염병보다 더 위험하다"고 주장했다.

박민규 기자  |  minq@econovill.com  |  승인 2020.04.07  17:00:23
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민규, #트럼프, #미국, #IMF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