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해외 뉴스브리핑
[Today글로벌뉴스] 중남미 14개국 IMF 구제금융 요청

[이코노믹리뷰=홍석윤 기자] 중남미 14개국이 국제통화기금(IMF)에 6조원에 이르는 긴급자금을 요청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 국가를 포함해 상당 수 신흥국가가 올해 마이너스 성장을 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신흥국 연쇄부도 우려도 커지고 있다.

알레한드로 베르너 IMF 서반구 담당국장은 이날, 해당 국가들을 구체적으로 거명하지 않고 중남미 14개국이 IMF에 총 48억4000만 달러(6조원) 규모의 긴급구제금융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베르너 국장은 “중남미 국가들이 올해 50년 내 최악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며 중남미 국가들은 코로나19 확산 이전부터 이미 원자재 가격 및 유가 하락, 자본유출 등을 겪으면서 다른 나라에 비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타격에 더 크게 노출돼 있다고 분석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영국의 경제분석기관인 캐피털이코노믹스, 금융정보 업체인 레피니티브 등의 자료를 종합해 올해 신흥시장의 국내총생산(GDP) 기준 성장률이 -1.7%로, 1951년 이후 69년 만에 첫 마이너스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마이너스 성장을 보이는 나라로는 멕시코가 -6.0%, 한국 -3.0%, 중국 -3.0%, 터키 -2.0%, 러시아 -1.5% 등으로 예상했다. WSJ는 이번 사태가 신흥국 경제 전반에 미치는 충격은 1980년대의 남미 부채위기, 1990년대의 아시아 외환위기, 2008년의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더 심각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아시아태평양 지역 기업들이 올해 2분기 상환해야 할 부채는 693억 달러(86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는데,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714억달러(87조7500억원)에 이어 분기 기준으로 사상 두 번째로 큰 액수다.

▲ 알레한드로 베르너 IMF 서반구 담당국장은 이날, 해당 국가들을 구체적으로 거명하지 않고 중남미 14개국이 IMF에 총 48억4000만 달러(6조원) 규모의 긴급구제금융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출처= IMF

[글로벌]

■ "국제유가 2분기 배럴당 20달러 이하로 떨어진다"

- CNBC가 5일(현지시간), 전략가, 애널리스트, 트레이더 등 3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감산 합의가 이루어져도 코로나19로 인한 수요 감소로 2분기에 유가가 더 떨어질 것으로 나타나.

- 응답자들 중 12명은 전 세계 석유 거래량의 70%를 차지하는 북해산 브렌트유 선물 가격이 2분기에 평균 20달러 선에서 형성될 것으로 예상했고, 9명은 20달러 밑으로 떨어질 것이라고 답해.

- 특히 ANZ의 데이비드 하인스는 국제유가가 10달러대 중반까지, JBC에너지의 요하네스 베니니는 북해산 브렌트와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모두 일시적으로 10달러 선까지 하락할 것으로 예상.

- 현재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27달러에,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6월물 북해산 브렌트유는 배럴당 33달러에 거래되고 있어.

- 앤서니 그리산티 GRZ에너지 창업자는 "3분기에도 유가가 V자형 반등을 보이기는 어렵다"며 "앞으로 6개월간 유가가 30~35달러를 넘지 못할 것"이라고 예상.

[아시아]
■ 印, 코로나19 확산 중국 책임 – 유엔인권이사회에 20조 달러 배상 청구

- 인도가 중국에, 후베이성 우한에서 발원한 코로나19를 은폐하고 속이면서 전 세계로 확산, 대유행시킨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유엔인권이사회에 제소했다고 프랑스 공영방송 RFI가 6일 보도.

- 인도 변호사협회는 국제법률가위원회(ICJ)와 공동으로 20조 달러 규모의 손해배상도 함께 청구.

- ICJ 위원장을 맡은 아디시 아가르왈라 인도 변호사협회 회장은 "중국이 비밀리에 대량살상 생화학 무기를 개발해온 점을 비춰볼 때 유엔 인권이사회가 중국에 마땅한 배상을 하라고 명령하기를 요구한다"고 밝혀.

- 앞서 지난달 12일, 미국 버카 법무법인도 플로리다 연방지방법원에 중국 정부와 국가위생건강위원회, 후베이성, 우한시 등을 대상으로 손배소를 제기한 바 있어.

- 또 지난 달 8일에는 미국 보수단체 프리덤워치가 텍사스 연방지법에 중국이 불법적인 무기시설에서 생화학 무기를 제조하면서 코로나19를 야기했다는 이유로 손해배상을 청구.

■ 동남아 섬유봉제업도 위기

- 글로벌 생산 전진기지로 자리매김한 동남아시아의 섬유봉제 공장들이 대규모 정리해고나 공장가동 중지로 위기에 빠진 상태.

- 미국과 유럽연합(EU) 등 동남아의 주요 섬유봉제 바이어들이 코로나19에 따른 소비 감소로 신규 계약을 중단한 데 이어 일부는 이미 주문한 건도 취소하는 사태가 발생하고 있다고.

- 베트남 산업통상부는 올해 1분기 베트남의 섬유 수출이 65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8.9% 감소했다고 발표. 게다가 2분기에는 70% 감소할 것으로 전망.

- 베트남 통상부 관계자는 "미국과 EU는 베트남 섬유 수출의 60% 이상을 차지하기 때문에 이들의 계약 중단은 베트남 섬유봉제산업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고 말해.

- 이 외에 봉제산업이 주력산업인 미얀마와 캄보디아도 수출 급감으로 대규모 정리해고를 단행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중국]
■ 中 1분기 폐업 46만개•실업률 25%

- 코로나19가 중국을 강타하면서 올해 1분기 중국에서 46만여 개의 기업이 문을 닫았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6일 보도.

- 중국 제조업 경기가 코로나19 충격을 딛고 확장국면으로 전환하고 있다는 중국 당국의 발표와는 다른 것이어서 논란이 예상.

- 기업 정보 플랫폼 톈옌차(天眼査)에 따르면 문 닫은 46만 개 회사 중 절반 이상이 개업한 지 3년이 안 된 업체라고. 수출 기업은 2만6000여개. 반면 신규 회사 설립은 1월부터 3월까지 320만여 개로 전년 동기에 비해 29%나 감소.

- 중국에서는 기업이 문을 닫는 절차가 까다로워 시간이 지나면 문을 닫는 기업들이 훨씬 더 많아질 것으로 예상.

- 또 중국 정부는 1∼2월 도시 실업률이 6.2%로 실업자가 500만 명 늘었다고 발표했지만, 실제 실업자 수는 2억500만 명에 달해 실업률이 25%를 넘었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와.

[일본]
■ 아베, 7일 긴급사태 선언할 듯 - 5월 6일까지 약 한 달간

-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이르면 7일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도쿄(東京)도는 이미 준비에 돌입.

- NHK는 6일,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가 이르면 이날 저녁 기자회견을 갖고 도쿄도가 실시할 조치를 사전에 공표할 방침이라고.

- 아사히 신문은 아베 총리가 7일부터 5월 6일까지 약 한 달 간 긴급사태 발령을 유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

- 긴급사태 선언 발령 대상 지역으로는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하고 있는 도쿄 등 수도권 지역과 오사카부, 효고현 등이 검토되고 있다고 전해.

- 총리가 개정된 신종 인플루엔자 특별조치법에 따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하면 지방자치단체인 도도부현(都道府県) 지사는 생활 유지에 필수적인 경우를 제외하고 외출 자제를 요청할 수 있게 된다고.

홍석윤 기자  |  syhong@econovill.com  |  승인 2020.04.06  19:11:56
홍석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홍석윤, #우한, #영국, #일본, #미국, #중국, #한국, #프랑스, #유럽, #수단, #멕시코, #인도, #베트남, #캄보디아, #러시아, #런던, #도쿄, #오사카, #국제유가, #WTI, #브렌트유, #CNBC, #거래소, #IMF, #금융위, #흥국, #전략, #월스트리트저널, #공장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