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GPS 끊겨도 길안내 거뜬하다카카오내비 FIN 시범 서비스 돌입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카카오 모빌리티가 LTE 신호 기반의 실내 측위 기술 ‘FIN’을 카카오내비에 적용, 강남순환로 3개 터널 내에서 ‘카카오내비 FIN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GPS 신호가 끊어져도 정확한 길안내를 지속적으로 받을 수 있는 기술이다.

카카오내비에 적용한 ‘FIN(핀, 융합 실내 측위, Fused Indoor localizatioN)’ 은 LTE 신호 패턴을 비교 분석해 정확한 위치를 찾을 수 있도록 구현된 기술이다. LTE 신호에 대한 지도를 구축한 뒤, 사용자 스마트폰의 LTE 신호 패턴을 비교 분석해 위치를 측정하는 방식이다.

▲ 출처=카카오 모빌리티

LTE 신호 기반 실내 측위 기술 연구가 처음은 아니지만, 위치 정확도가 안정적으로 확보되지 않아 상용화에 어려움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이에 카카오 모빌리티는 FIN 기술 개발을 위해 2018년 10월부터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이택진 박사팀과 공동연구로 기술을 개발하고, 독자적으로 대규모 신호 패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해당 기술 상용화에 성공했다는 설명이다.

FIN 기술이 적용된 카카오내비 시범서비스는 강남순환로 터널 3곳(관악터널, 봉천터널, 서초터널)에서 먼저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추후 카카오 모빌리티는 전국 모든 터널에 해당 서비스를 적용하고 지하주차장에서도 차량 위치 확인과 출차 직후 길안내가 가능한 수준까지 기술 정밀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카카오 모빌리티 인텔리전스부문 전상훈 박사는 “FIN 기술은 실내에서 차량 호출 시 정확한 호출 지점 등도 확인할 수 있어 위치 정보가 핵심인 모빌리티 서비스의 품질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다”면서 “LTE 외에 영상 측위 등 센서 정보를 접목해 위치 추정 기술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20.04.06  09:40:34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한국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