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동국제강, 송원 장상태 회장 20주기 추모“경영혁신 정신 이어갈 것”
▲ 고(故) 송원(松園) 장상태 회장. 출처=동국제강

[이코노믹리뷰=이가영 기자] 동국제강은 3일 경기도 소재 선영에서 고(故) 송원(松園) 장상태 회장의 20주기 추모식을 거행하고 고인을 추모했다고 밝혔다.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은 추모식에서 "선친께서는 대한민국 철강산업 선진화를 위해 평생 혼신을 다하신 철인이셨다“며 "선친의 철강에 대한 열정을 본받고 경영혁신의 정신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동국제강은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감안해 유족과 친지 중심으로 추모식을 간소화했다.

고 장 회장은 지난 1956년 동국제강에 입사해 2000년 4월 4일 타계하기까지 45년간 철강 외길을 고집했다. 생전에는 부산 용호동 앞바다 갯벌을 매립하고 국내 최대 민간 철강공장인 부산제강소를 가동하는 등 한국 철강산업의 현대화를 이끌어냈다.

이후 국내 최초 용광로 가동과 현대식 전기로 가동 및 후판 생산 등 선구적인 이정표를 세웠다. 또 동국제강그룹을 90년대까지 재개 10위권의 철강그룹으로 성장시키기도 했다.

그는 국가 산업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평가받아 금탑산업훈장과 국민훈장 무궁화장 등을 수훈했다.

이가영 기자  |  young@econovill.com  |  승인 2020.04.03  15:41:42
이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이가영, #한국, #경기도, #부산, #동국제강, #공장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