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부동산
고령자 전용 공공임대주택 8만호 공급어르신 안전 손잡이, 높이조절 세면대 등 무장애 특화시설도 갖춰
▲ 출처 = 국토교통부

[이코노믹리뷰=신진영 기자] 국토교통부는 1일 주거복지로드맵 2.0에 따라 고령자 전용 공공임대주택 8만호 공급, 어르신 맞춤주택 리모델링·집수리 지원 등 고령자 주거복지 정책 도약의 본격적인 추진 계획을 밝혔다.

고령자 복지주택은 65세 이상 저소득 어르신들을 위해 안전 손잡이, 높이조절 세면대 등의 무장애 특화시설을 갖춘 주택이다. 건강·여가시설 등을 갖춘 사회 복지시설을 함께 공급한다.

국토부는 2023년부터는 기존 고령자 복지주택 공급량의 2배 규모인 연 2000호까지 물량을 확대해, 2025년까지 총 1만호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입주자를 모집하는 고령자 복지주택은 광양칠성(150호) 등 총 6곳 682호이다.

신규로 건설되는 공공임대주택과 매입·전세임대주택을 활용한 고령자 주택도 2025년까지 7만호 공급될 전망이다. 신규로 건설되는 공공임대주택의 경우 특화 설계를 반영해 고령자에게 공급한다. 수도권은 신규 공급 호수의 8%, 지방권은 5% 가량이 이에 해당된다.

매입임대의 경우, 고령자에게 공급되는 주택은 신규 건설형 공공임대주택과 같은 특화설계가 반영되도록 맞춤형 리모델링을 추진하고 있다. 서울과 인천 등 총 12개 지역 700호의 입주자를 모집 할 예정이다.

기존에 공급됐던 고령자 공공임대주택은 주거복지 전문인력 배치, 케어안심서비스 등을 통해 주거서비스를 강화한다. 올해는 총 20개의 주택단지에 주거복지 전문인력을 배치한다.

저소득 고령자가 거주하고 있는 주택에서 노후시설 수선비를 지원하는 집수리 사업도 지속 추진된다. 중위소득 45%이하인 고령자에게 주택 노후도에 따라 최대 1241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외롭게 지내고 계시는 독거어르신이 많이 계신 것으로 알고 있다”며 “더욱 많은 분들이 따스한 노년을 보내실 수 있도록 고령자 복지주택을 지속 확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신진영 기자  |  yoora29@econovill.com  |  승인 2020.04.01  21:58:49
신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신진영, #국토교통부, #공공임대주택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