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코로나19
[코로나19] '뉴욕으로 간다'…코로나19 최전선 뛰어드는 美 의료진사우스웨스트항공사 “그들의 희생은 어두운 시기에 한 줄기 빛”
▲ 지난 27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으로 자원봉사 가는 애틀란타 의료진과 일반 승객 및 승무원들이 머리 위로 손 하트를 만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AP/뉴시스

[이코노믹리뷰=박민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위해 뉴욕행 비행기에 몸을 실은 의료진의 모습이 공개돼 감동을 주고 있다.

29일(현지 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미국 조지아주 애틀란타를 출발해 뉴욕으로 향하는 비행기 안에서 약 30명의 자원봉사 의료진을 비롯해 승객과 승무원들도 머리 위로 하트를 만들어 보이는 사진이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SNS 상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해당 사진은 사우스웨스트항공의 한 직원이 지난 20일에 촬영한 것으로 수만명에 의해 공유됐다. 자원봉사 의료진을 향해 용감하다고 칭찬하는 등 수많은 댓글들도 달렸다.

사우스웨스트 항공은 지난 29일 SNS 공식 계정에 이 사진을 올리면서 "항상 타인을 먼저 생각하는, 용감한 영혼을 지닌 전사들이 엄청난 위험 속으로 걸어 들어간다"면서 "이들의 희생은 어둠 속 한 줄기의 빛이며, 그 어떤 감사나 칭송으로도 모자랄 것"이라고 찬사를 보냈다.

박민규 기자  |  minq@econovill.com  |  승인 2020.03.30  19:32:31
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민규, #미국, #감사, #페이스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