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코로나19
[코로나19] 한국과 다른 행보…스웨덴 '집단면역' 시험대 올라백신 없는 상황에서 재감염 없는 '해결책' 또는 '도박' 될까 분분
▲ 사진=질병관리본부 제공

[이코노믹리뷰=이소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감염국이 환자 격리와 추적 대응을 내놓 가운데 스웨덴이 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국내서도 한 차례 언급된 '집단면역'(herd community) 방식이다.

29일(현지 시각) 영국 더타임스는 스웨덴이 국민들의 이동권을 제한하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다른 유럽 국가에선 등교와 출근 자제가 권고되고 식당 등 일반 업체는 문을 닫은 가운데, 스웨덴에선 쇼핑 등 '일상적인 생활'이 유지되고 있다는 것이다.

더타임스에 따르면, 이는 스웨덴 보건 전문가들이 현재 상황에선 '집단면역'이 유일한 선택지라는 신념을 갖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집단면역이란 인구집단에서 다수가 감염병에 대한 면역력을 형성했을 때, 그 질환에 대한 전체 집단의 저항력이 향상되는 것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시행되는 예방접종도 이러한 원리에 기반을 두고 있다. 여기서 스웨덴이 취한 전략은 고령자 등 건강 취약계층은 격리해 보호하고, 건강한 사람이 바이러스에 서서히 노출되도록 조정해 인구 대다수가 면역을 갖도록 하는 것이다.

특히 스웨덴 보건 전문가들은 뚜렷한 코로나19 백신이 없는 상황에서 억제 대책은 재감염을 방지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현재 백신 상용화에는 최소 16~18개월이 걸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안데르스 텡넬 스웨덴 국립보건원 소속 감염병 학자는 영국 매체 업저버에서 한국 등 세계 각국의 코로나19 억제 정책에 대해 "이를 언제까지 지속할 수 있을지 고려해 보는 것도 중요하다"고 진단했다.

이어 텡넬 박사는 "한국과 같이 바이러스 억제에 성공한 국가도 감염병 유행이 다시 돌아올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억제로 인해) 감염병 확산 압박이 가중돼, 이를 해제하는 순간 되려 심각한 결과가 초래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집단면역은 달성 과정에서 수백명이 목숨을 잃을 가능성이 있는 만큼 위험한 시험이라는 반론도 제기된다. 스웨덴의 치사율은 0.1%에 가까워 전 세계 평균보다 낮으나, 방역당국이 의도한 '느린 전파'가 유지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는 것이다.

요아심 로클로 스웨덴 우메아대 감염병 학자는 “집단면역은 면역력이 생길 때까지 질병이 느리게 전파된다는 것을 전제로 성립한다"면서 "대부분의 과학적 근거는 이러한 상황을 뒷받침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국내에서도 집단면역에 대한 논쟁이 한 차례 지나갔다. 지난 24일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집단면역에 관해 “인구의 70% 정도가 집단으로 감염되면 항체가 형성되고 면역이 생겨 나머지 30%의 인구에 대해서는 더 추가 전파가 없다는 이론적인 개념에 근거한다”면서 “해외에서도 여러 연구를 통해 제기된 바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 반장은 “인구 5000만명 중 약 70%면 3500만명이 감염돼야 하는 상황이다”면서 “치명률이 1%라는 점을 고려하면 35만명이 사망해야 하며, 희생을 치러야만 집단면역이 형성될 수 있다”고 일축했다.

이소현 기자  |  leeso17@econovill.com  |  승인 2020.03.30  17:43:18
이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이소현, #영국, #한국, #유럽, #전략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