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바디프랜드, 대한민국 브랜드가치 20위권 진입브랜드가치 헬스케어 분야 BSTI 7년째 1위 고수

[이코노믹리뷰=강민성 기자] 글로벌 안마의자 1위 바디프랜드(대표이사 박상현)가 ‘오감초격차(五感 超格差)’ 전략을 앞세우며 대한민국 브랜드가치 순위에서 20위권에 올랐다고 27일 밝혔다.

브랜드가치 평가기관 ‘브랜드스탁’에서 선정, 발표하는 ‘브랜드가치 평가지수(BSTI)’에 따르면 3월 말 현재 기준 바디프랜드의 BSTI 총점은 868.7점으로 전체 브랜드 중 23위에 랭크됐다.

애플 아이폰, 페이스북 등 유수의 글로벌 브랜드는 물론 삼성, LG 등 대기업 브랜드, 코웨이와 같은 유사 업종의 브랜드가치를 상회하는 순위다. 헬스케어 분야에서도 압도적인 1위를 고수했다. 헬스케어 분야 2위와 3위 브랜드와의 격차는 200~300점에 이른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브랜드가치에서 따라올 수 없는 격차를 보이는 요인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경쟁사가 추격할 수 없을 정도의 격차를 만든다는 ‘오감 초격차’ 전략으로 기술, 디자인, 품질, 서비스, 고객만족 등 5가지 분야에서 차별성을 추구해온 결과”라고 설명했다.

또 바디프랜드는 질병의 친단과 치료를 넘어, 아프기 전에 라이프스타일의 관리로 건강수명을 늘려나가는 ‘건강수명 10년연장 프로젝트’로 의학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있는 장본인으로 평가 받는다.

바디프랜드의 브랜드가치는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도 동일하게 인정받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 기관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에 따르면 바디프랜드는 글로벌 안마의자 시장에서 경쟁업체들 가운데 가장 높은 점유율을 기록하며 안마의자 시장 종주국의 브랜드들을 따돌리며 시장 1위로 올라 있다.

국내 1위로만 알려졌던 바디프랜드가 세계 시장까지 제패한 것은 지속적인 차별화 전략과 메디컬R&D를 중심으로 한 헬스케어 기술력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오감 초격차 역량을 기반으로 거둔 성과가 브랜드가치 상승을 이끌었고, 메디컬R&D센터를 중심으로 한 헬스케어 기술력이 글로벌 안마의자 시장에서 시장 1위를 차지할 수 있었던 기반이 됐다”고 말했다.

강민성 기자  |  kms@econovill.com  |  승인 2020.03.27  13:21:18
강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강민성, #애플, #헬스케어, #전략, #페이스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