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코로나19
[코로나19] 한국행 항공기 발열확인…37.5도 넘으면 환불조치30일 0시부터 해외에서 들어오는 모든 항공기에 적용
▲ 사진=박재성 기자

[이코노믹리뷰=최지웅 기자] 해외에서 한국으로 들어오는 모든 항공기에 대해 탑승자의 발열 확인이 의무화된다. 탑승자의 체온이 37.5도를 넘으면 탑승도 금지된다. 최근 급증하고 있는 코로나19 해외감염을 막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는 27일 정례브리핑에서 "오는 30일 0시부터 해외로부터 들어오는 입국자들에 대해 항공사 자체적으로 탑승자 발열 체크를 진행한다"며 "국적 항공기, 외국 국적 항공기 모두에 해당된다"고 말했다.

이어 "37.5℃를 넘게 되면 탑승이 거부되고 환불조치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최지웅 기자  |  jway0910@econovill.com  |  승인 2020.03.27  11:52:08
최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지웅, #한국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