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주식
한국증권금융, 증권사에 3.5조 유동성 우선 지원단기자금시장 불안정 대응
▲ 출처=한국거래소

[이코노믹리뷰=장서윤 기자] 한국증권금융(이하 증권금융)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단기자금시장 불안요인 발생에 대응해 증권사에 대한 선제적 유동성 자금 지원에 나섰다고 26일 밝혔다.

증권금융에 따르면 한국은행이 환매조건부채권(RP)으로 조달한 자금 2조5000억원과 증권금융 자체자금 1조원을 재원으로 활용해 증권사에 RP 5000억원, 증권담보대출 1조8000억원, 할인어음 증액 1조2000억원 등 총 3조5000억원을 우선 지원했다.

특히, 담보여력이 부족한 증권사를 대상으로 국공채 등 우량 담보 외에도 회사채, 기업어음(CP) 등을 담보로 RP 및 담보대출을 실시했다. 또한 평상시 6000억원~7000억원 규모로 지원하던 할인어음(신용대출)은 1조8000억원까지 증액 지원했다.

이와 별도로 증권사 결제자금에 소요되는 일중자금(신용대출)도 2조1000억원 규모로 지속 공급하고 있다. 다음 주부터는 투자자예탁금 재원으로 1조5000억원 가량을 담보대출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증권금융 측은 전했다.

증권금융 측은 “앞으로도 시장 상황변동에 따라 증권사에 추가적인 유동성 지원이 필요한 경우, 별도 재원 마련과 추가 한국은행 RP 조달 등을 통한 지원방안을 계속 준비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장서윤 기자  |  jsy09190@econovill.com  |  승인 2020.03.26  18:12:29
장서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장서윤, #한국, #한국증권금융, #투자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