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뉴 르노 마스터 밴·버스, 열흘간 615대 판매전작 ‘르노 마스터 시리즈’ 일 평균 7.2대 비해 상승세 가팔라
▲ 뉴 르노 마스터 밴 모델의 탑승 공간 전경. 출처= 르노삼성자동차

[이코노믹리뷰=최동훈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 16일 출시한 상용 모델 ‘뉴 르노 마스터 시리즈’로 고객 호응을 얻고 있다.

르노삼성차는 뉴 르노 마스터 밴·버스 모델을 판매한지 열흘 만에 계약 건수 615대를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25일 현재까지 뉴 르노 마스터 제품별 판매량은 밴 374대, 버스 241대 등으로 각각 집계됐다. 하루 61~62대씩 팔린 셈이다.

이번 기록은 앞서 출시된 르노 마스터 시리즈보다 양호한 판매 추이를 보인다. 르노삼성차가 2018년 10월 출시한 르노 마스터 밴·버스는 올해 2월까지 17개월간 2312대, 1340대씩 총 3652대 판매됐다. 하루 평균 판매량은 7.2대로 집계됐다.

르노삼성차는 뉴 르노 마스터의 전작 대비 개선된 디자인·안전성을 호응 비결로 꼽았다. 뉴 르노 마스터 시리즈는 전작의 부분변경모델로, 르노 브랜드의 C자형 헤드램프 등 최신 디자인 요소를 탑재하고 있다.

▲ 뉴 르노 마스터 15인승 모델의 좌석 전경. 출처= 르노삼성자동차


안전사양으로는 접히지 않는 고정식 좌석과 함께 3점식 안전벨트가 기본 옵션으로 장착됐다. 이 가운데 3점식 안전벨트는 탑승자의 어깨, 허리를 모두 결속하는 형태를 갖췄다. 뉴 르노 마스터는 또 측면에서 바람이 강하게 불어도 직진 주행의 안정성을 유지하는 ‘측풍영향 보정 기능’을 갖추고 있다.

최동훈 기자  |  cdhz@econovill.com  |  승인 2020.03.26  17:35:41
최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 #자동차, #르노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