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코로나19] 질본ㆍ셀트리온ㆍSK바이오사이언스, 치료제 및 백신 개발 협력임상 및 허가 경험과 대량생산 제조시설 구축 기업 선정
▲ 질병관리본부가 분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고해상 전자현미경 사진. 출처=질병관리본부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과 셀트리온, SK바이오사이언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개발을 위해 박차를 가한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26일 국내 기업과 협력해 코로나19 항체 치료제와 예방 백신을 개발한다고 밝혔다.

앞서 국립보건연구원은 ‘코로나19의 치료ㆍ임상 및 백신개발 연구 기술 기반 마련’에 대한 연구계획 발표 및 산ㆍ학ㆍ연 전문가 회의를 통해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연구과제 수요를 발굴했고 관련 예산을 추가로 확보했다.

긴급과제공모 결과 치료제와 백신 개발 과제는 자체 연구 및 국내외 임상시험, 허가 등의 경험이 있고 대량생산 제조시설을 구축하고 있는 기업이 선정됐다.

국립보건연구원은 단클론항체 치료제 개발은 셀트리온과 협력하고, 합성항원(서브유닛) 기술을 이용한 예방 백신 개발은 SK바이오사이언스와 추진한다.

단클론항체 치료제는 코로나19 완치자 혈액의 항체를 분석·평가하여 바이러스를 무력화시킬 수 있는 항체만 선별해 치료제로 활용하는 방법이다.

합성항원(서브유닛) 백신은 면역반응을 유도할 수 있는 병원체의 일부 단백질(항원)만 유전자재조합 기술로 합성해 제조한 백신이다. 이는 감염의 우려가 적고 안전성이 높은 특징이 있다.

이번 연구를 통해서는 후보물질 개발과 효능 평가 등이 수행된다. 국립보건연구원은 효능이 입증된 후보물질이 선별되면 비임상ㆍ임상시험도 지원할 예정이다.

국립보건연구원 관계자는 “백신실용화기술개발사업단(‘20~29년)을 구성해 올해 연구 예산 119억 5000억원을 6월부터 활용할 예정”이라면서 “실용화를 가속화하기 위해 연구개발 단계부터 식약처 등 관련 부처와 협업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따.

국립보건연구원은 또 코로나19 환자를 진료하고 있는 의료기관인 경북대학교, 국립중앙의료원과 협업해 임상현장에 필요한 환자의 임상역학과 면역학적 특성 연구를 추진할 방침이다.

국립보건연구원은 관련 기술과 경험을 축적한 전문기관인 광주과학기술과학원, 한국화학연구원과 협업해 방역현장에 신속하게 적용할 수 있는 진단자원과 치료제 평가에 필요한 자원을 개발하고 있다.

국립보건연구원 김성순 감염병연구센터장은 “국민 보건안전과 치료제·백신 주권 관점에서 치료제와 백신이 국내에서 자체 개발 및 생산되고 기초연구 결과가 임상에 적용될 수 있도록 민관 협력을 통해 실용화 연구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20.03.26  15:03:52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바이오, #치료제, #한국, #광주, #부처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