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금융
일본 정부, 619조원 이상 부양책 검토...'사상 최대'1세대당 최대 330만원 지급...요식·관광업은 상품권 발행
▲ 지난 25일(현지시간) 일본 도쿄도청에 걸린 2020 도쿄올림픽 로고 앞을 한 행인이 마스크를 쓰고 걸어가고 있다.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권유승 기자]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 대책으로 56조 엔(약 619조 2300억 원) 이상 규모의 부양책을 검토하고 있다.

소득이 크게 감소한 세대에게 최대 30만 엔(약 330만원)의 현금을 지원하고, 요식업과 관광업 등에는 할인권과 상품권 발행을 통해 지원하는 등의 방안이다.

26일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56조 엔 규모 이상의 경제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 이는 자국 명목 국내총생산(GDP)의 10% 규모로 '사상 최대' 수준이다. 코로나19로 흔들리는 주식 시장의 동요를 진정시킬 목적이라는 분석이다.

경제 대책이 실시되는 날짜는 오는 5월로 전망된다. 경제 대책에는 조건을 갖춘 1세대당 20~30만 엔(220~330만 원)을 지급하는 방안도 포함된다. 매출 급감이 예상되는 요식업과 관광업 등에는 할인권과 상품권 발행을 통해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일정 소득 기준을 마련해 약 5300만 세대 중 약 1000세대에게 현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고용 확보를 위해서는 코로나19 여팍로 직원을 쉬게하는 기업에게 ‘교용조정보조금’을 지급하는 제도를 마련한다. 요식업 및 관광업 지원은 소비자가 외식, 여행 등 지불하는 요금의 일부를 국가가 지원하는 제도를 검토하고 있다.

권유승 기자  |  kys@econovill.com  |  승인 2020.03.26  10:48:03
권유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권유승, #일본, #자이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