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인더스트리
영화업계 “코로나19로 산업 붕괴 위기, 정부 지원 절실”코로나대책영화인연대회의 성명 발표 
▲ 코로나19 여파로 관객이 뚝 끊긴 영화관. 출처= 뉴시스

[이코노믹리뷰=박정훈 기자] 영화 <기생충>의 칸 황금종려상,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으로 101년 역사를 자랑하는 한국영화는 온 세계에 위상을 드높였다. 이후의 도약을 기대하던 한국 영화산업은 ‘코로나19’로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았다. 이에 영화업계는 산업의 생태계의 보전을 위해 “영화산업을 특별고용지원 업종으로 선정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긴 성명을 발표했다.

코로나대책영화인연대회의(이하 연대회의)는 25일 발표한 성명에서 “코로나19 장기화를 대비하여 영화인들의 최소한의 생존권 보장을 위한 정부 대책이 필요하다”라면서 정부의 지원을 요구했다. 연대회의는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씨네Q 등 멀티플렉스와 더불어 (사)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 (사)영화수입배급사협회, 한국상영관협회, 한국영화마케팅사협회 등 영화관련 단체들이 뜻을 모은 조직이다.

연대회의에 따르면 국내 영화 관람객 수는 하루 2만 명 내외로 지난해에 비해 85% 감소하며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다. 한국 영화산업 전체 매출 중 영화관 매출이 약 80%를 차지하는 상황에서 영화관의 매출 감소로 인해 영화산업 전체가 위기에 봉착했다. 영세한 영화관련 기업들은 위기를 더 이상 버티지 못하고 직원들의 수를 줄이는 구조조정에 들어가기도 했다.

연대회의는 문화체육관광부와 영화진흥위원회에 영화산업을 특별고용지원 업종 선정, 영화산업 피해 지원을 위한 정부의 금융지원 정책 시행 그리고 정부의 지원 예산을 추가 편성과 더불어 영화발전기금의 긴급 지원 투입 등 3가지 내용을 건의했다.

연대회의 측은 “한국 영화산업은 정부의 지원에서 완전히 외면당하고 있다”라면서 “영화 정책을 담당하고 있는 문화체육관광부와 영화진흥위원회는 영화산업의 시급성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듯하다. 자칫 이렇게 가다가는 영화산업 전체가 공멸할 수 있다는 위기감을 갖고 지금 당장 정책 실행을 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박정훈 기자  |  pjh5701@econovill.com  |  승인 2020.03.25  11:23:22
박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정훈, #한국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