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코로나19
[코로나19] 수출입 타격 기업에 20조원 긴급 금융지원“유동성 공급 필요”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받은 국내 수출입 기업에 20조원 수준 긴급 금융지원에 나선다.

기획재정부는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제12차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제2차 위기관리대책회의를 열어 이를 확정했다.

수출입은행과 거래하는 국내기업 중 6개월내 만기로 도래하는 877개사의 기존 대출에 대해 최대 1년 만기연장한다는 설명이다. 이는 11조3000억원 규모다. 여기에 신규자금 2조원도 투입되며 급한 불을 끈다는 설명이다.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은 금리우대 혜택을 받으며 중소기업은 이자납부를 6개월간 유예한다.

▲ 출처=뉴시스

수출입 부진과 신용도 하락 등에 따른 수출입 해외진출 기업의 피해를 지원하기 위해 2조5000억원 규모의 금융보증을 제공하고, 중소·중견기업의 보증료를 우대한다는 방안도 포함됐다. 용등급이 존재하지 않는 중소 수출기업을 대상으로도 2000억원을 지원하고 피해를 입었다면 정성평가를 생략하고 재무제표만으로 최대 100억원을 지원하는 전략도 가동된다.

2조원 규모 긴급 경영자금 프로그램, 필요자금을 대출하는 상품도 2조원을 투자한다.

정부의 이러한 방침은 코로나19로 국내 수출입 전선에 경고등이 들어온 것과 무관하지 않다. 실제로 코로나19가 창궐하며 각 국이 사실상 국경폐쇄에 돌입하는 한편 글로벌 공급망이 무너지는 가운데 수출지향적 모델을 가진 국내 경제는 빈사상태에 빠졌다. 여기에 삼성전자 및 LG전자, 현대자동차 등의 해외 제조거점들이 모두 셧다운되며 위기감은 더욱 고조되는 중이다.

이런 가운데 중소 및 중견기업의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정부가 20조원 수준의 긴급 금융지원에 나선 행간이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20.03.25  09:58:18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서울, #삼성전자, #LG전자, #투자, #전략, #현대자동차, #자동차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