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주식
뉴욕증시, 2500조 슈퍼부양책 합의 기대감 훈풍...87년 만에 '최대 폭'1933년 이후 일일 최대 상승폭

다우 11% 상승, 사흘 만에 2만 선 회복

유럽 증시도 일제히 급증...국제유가 이틀 연속 상승

금값 6.0% 급등세, 11년 만에 ‘최대 폭’

▲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장서윤 기자] 미국 뉴욕증시가 2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미국 정부가 추진 중인 슈퍼 재정 부양책에 대한 기대로 폭등으로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112.98포인트(11.37%) 상승한 2만704.91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2만선 회복과 함께 1933년 이후 87년 만에 최대 일일 상승폭을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09.93포인트(9.38%) 오른 2447.33으로 장을 마감해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10월 이후로 11년여만의 최대 상승 폭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전장보다 557.18포인트(8.12%) 상승한 7417.86에 장을 마감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마련한 2조 달러(2500조 원)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이 조만간 미국 연방상원을 통과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면서 투자심리가 개선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날 경제방송 CNBC와의 인터뷰에서 "몇 시간 내 의회가 경기부양책 합의에 도달할 수 있다는 진정한 낙관론이 있다"고 말했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도 "우리는 합의안에 매우 근접했다"며 기대감을 부추겼다.

전날(23일)까지 2차례나 미 상원에 의해 제동이 걸렸지만,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 등 협상을 주도하는 인물들이 잇달아 이날 중 ‘합의’를 낙관하자, 투자자들은 긴박하게 움직였다.

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부활절, 즉 내달 12일 전까지 미 경제를 다시 가동시키고 싶다고 언급한 점도 투자심리를 이끌었다는 평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와 가진 화상 타운홀미팅 방식의 인터뷰에서 "미국의 경제활동이 빨리 정상화되는 것을 보고 싶다"며 "나는 부활절(4월12일)까지 그것(상점들)이 열리도록 하고 싶다"고 말했다.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가 전화회의를 통해 경제회복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처를 다 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도 시장에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G7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는 이날 콘퍼런스콜(전화회의)을 진행한 뒤 내놓은 공동성명에서 “경제성장과 심리를 회복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처를 할 것”이라며 “필요한 기간만큼 확장적 정책을 유지할 것을 약속하고 전방위적 수단을 통해 추가 조처를 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이들은 산유국들을 향해 “글로벌 경제 안정을 위한 국제적인 노력을 지원해 달라”고 촉구했다. 최근 유가전쟁을 벌이고 있는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를 겨냥한 것으로 풀이됐다.

미국의 경기부양책 합의 임박 소식은 G7(주요 7개국)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의 공동성명과 함께 유럽 증시도 끌어올렸다.

이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9.35% 오른 5460.75로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11.49% 오른 9745.25로,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는 8.39% 오른 4242.70으로 장을 마감했다.

이탈리아 밀라노 증시의 이탈리아40 지수는 9.06% 오른 1628.5로, 스페인 마드리드 증시의 IBEX 35 지수는 8.33% 오른 6749.00으로 거래를 마쳤다.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50 지수 역시 9.98% 오른 2733.55로 장을 종료했다.

국제유가는 이틀 연속 오름세를 이어갔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65센트(2.78%) 오른 배럴당 24.0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국제유가의 기준물인 5월물 북해산 브렌트유는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이날 밤 9시19분 현재 33센트(1.22%) 오른 27.36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국제금값도 급등세를 이어갔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6.0%(93.20달러) 오른 1,660.80달러에 마감했다. 하루 상승폭으로는 11년 만에 가장 큰 폭이라고 마켓워치는 전했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공격적인 유동성 공급이 금시장에 강한 훈풍을 제공했다고 CNBC방송은 분석했다. 이틀간 상승폭이 온스당 180달러에 달한다.

장서윤 기자  |  jsy09190@econovill.com  |  승인 2020.03.25  07:30:00
장서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장서윤, #트럼프, #연준, #영국, #미국,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유럽, #독일, #수단, #인도, #러시아, #파리, #런던, #밀라노, #Fed, #국제유가, #WTI, #브렌트유, #다우, #나스닥, #CNBC, #거래소, #금융위, #투자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