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주식
무디스 “코로나, 한국 신용카드·매출채권·ABS 타격”부정적 영향, 코로나 확산 속도와 지속 기간에 좌우될 것
▲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장서윤 기자]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한국의 신용카드, 매출채권, 자산유동화증권(ABS)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24일 밝혔다.

무디스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고용시장에서 개인의 수입이 감소하고 상환 능력도 떨어져 이에 따른 신용카드 연체가 늘어날 것"이라며 "이는 연체율 상승으로 이어져 신용카드사의 ABS 신용도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평가했다.

무디스는 신용카드 사용자가 소득, 담보, 자동차대출 등에 영향을 받아 연체를 발생시킬 수 있다는 점을 우려했다.

이어 "이러한 부정적인 영향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차질의 정도와 지속 시간에 따라 좌우될 것"이라며 "현금서비스 이용자들은 통상적으로 신용도가 취약한 경우가 많아 현금서비스 채권은 신용구매 채권 대비 연체율 상승리스크가 더 높다"고 진단했다.

무디스는 "이중상환채권부 채권(커버드본드)의 경우 상대적으로 신용도가 우수해 코로나19 영향이 상대적으로 낮다"고 설명했다.

장서윤 기자  |  jsy09190@econovill.com  |  승인 2020.03.24  12:44:49
장서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장서윤, #한국, #신용평가사, #신용평가, #무디스, #자동차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