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주식
S&P, 올해 한국 '역성장' 전망..-0.6%로 하향"코로나19로 아·태지역 경제적 손실 791조원"
▲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장서윤 기자] 글로벌 신용평가사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23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올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기존 1.1%에서 -0.6%로 역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S&P는 지난 5일 한국 성장률 전망치를 1.6%에서 1.1%로 하향 조정한지 18일 만에 재차 전망치를 대폭 낮춘 것이다.

S&P는 이날 발간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한국은 올해 GDP 성장률이 약 -0.6%로 역성장할 것"이라며 "이는 지난해 말의 추정치인 2.1%에서 2.7% 하락한 수치"고 밝혔다.

또 한국의 올해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0.4%, 올해 말 예상 기준금리를 연 0.50%로 제시했다.

S&P는 다른 아태지역 국가들에 대해서도 "올해 중국의 GDP 성장률은 2.9%로 둔화할 것으로 추정되고 홍콩(-1.7%), 일본(-1.2%), 싱가포르(-0.8%)는 역성장이 예상된다"며 "아태지역 평균 성장률은 2.7%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아울러 "코로나19 확산으로 아태지역 정부, 은행, 기업, 가계가 부담해야 할 경제적 손실이 현재 약 6200억달러(약 791조원)로 추정된다"면서 "아·태지역 평균 성장률은 2.7%를 기록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S&P는 “코로나19의 확산 속도와 정점을 지나는 시기에 대한 불확실성이 높다”면서 “몇몇 국가는 바이러스 확산이 6월 또는 8월에 정점을 지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글로벌 경제는 침체에 접어들었다”면서 “비금융 기업의 디폴트가 크게 증가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S&P는 지난 18일 보고서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아태지역 경기 침체는 불가피할 것"이라고 전망했는데, 이에 따른 각국의 성장률 전망 조정치를 이날 발표한 것이다.

장서윤 기자  |  jsy09190@econovill.com  |  승인 2020.03.23  14:25:37
장서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장서윤, #일본, #중국, #한국, #싱가포르, #S&P, #신용평가사, #신용평가, #하향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