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금융
신한카드, ‘신한PayFAN’ 리뉴얼 오픈...토탈 소비관리 지원자동화된 알고리즘 통해 지출 내역 분석
▲ 출처=신한카드

[이코노믹리뷰=권유승 기자] 신한카드는 고객의 소비를 종합적으로 관리하고 하나의 앱을 통해 완결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신한페이판을 전면 개편했다고 18일 밝혔다.

신한페이판은 가입고객 1200만명, 일평균 방문고객(DAU)이 100만명에 육박하며 월 이용금액 9000억이 넘는 국내 금융권의 플랫폼으로, 신한금융그룹이 지난해말 한국갤럽에 의뢰해 실시한 고객 평가에서도 ‘고객에게 추천하고 싶은 결제앱’ 1위를 차지했다.

이번 신한페이판 개편의 가장 큰 특징은 ‘토탈 소비관리’ 지원이다. 신한카드는 2018년 ‘타임라인’ 서비스를 도입, 월 3억건의 승인데이터를 고객의 여정에 따라 리얼타임으로 배치해 소비를 분석하고 추가적인 혜택을 제공해 왔다.

여기에 ‘토탈 소비관리’를 도입해 저축은행을 포함한 전 은행 계좌의 입출금부터 증권사 거래내역 및 전 카드사 이용내역까지 자동화된 알고리즘을 통해 지출 내역을 분석하고, 이를 시각화(Data Visualization)한 소비 리포트를 제공함으로써 고객의 합리적인 소비를 지원한다는 전략이다.

결제뿐만 아니라 고객서비스(CS)와 개인화된 혜택 강화를 통해 디지털 경험의 완결성도 높였다. 명세서 및 결제 내역 조회, 한도 관리, 포인트 조회 · 사용 등 고객이 많이 찾는 서비스들의 편의성을 강화하고, 신한카드내 모든 앱과의 연결을 통해 원스탑 서비스 제공이 가능토록 했다.

또한, 한도 상향, 일시불 할부전환 등 고객에게 필요한 혜택이 자연스럽게 노출되도록 하고, 타임라인 등을 통한 개인화된 혜택 제공 등 마케팅의 허브로서 기능도 확대됐다.

혁신금융서비스와 글로벌 플랫폼의 이용 편의성도 증대됐다. 신한페이판에서 제공되고 있는 소액투자, 마이송금과 6월말 론칭 예정인 월세 카드납부 등 신한카드의 혁신적인 서비스와 아마존, 페이팔 등 글로벌 기업 서비스들의 이용 활성화를 위해 보다 단순하고 쉬운 사용 구조로 변경하고, 고객이 필요한 정보를 한번에 전달받을 수 있도록 디자인과 UX ・ UI(User Experience ・ User Interface)도 새롭게 구현했다.

개편된 신한페이판은 안드로이드의 경우 17일부터 순차적으로 업데이트할 수 있으며, 아이폰 iOS버전은 일주일내 앱스토어에 오픈될 예정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신한금융그룹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경영 전략과 궤를 같이해 이달 초 반응형 홈페이지 개편에 이어 금번 신한페이판에 이르기까지 혁신성을 중심으로 전면 개편됐다”며 “마이데이터 · 마이페이먼트 등 변화하는 시대에서 신한페이판이 넘버원 결제 플랫폼에서 생활금융 종합플랫폼으로 진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유승 기자  |  kys@econovill.com  |  승인 2020.03.18  10:19:32
권유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권유승, #한국, #투자, #전략, #상향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