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부동산
서울 투자자, 지난해 강원도 아파트 최다 매입강원도 내 아파트 2372건 거래...교통망 확충 호재

[이코노믹리뷰=신진영 기자] 서울 거주자가 가장 많이 매입한 곳은 강원도로 나타났다.

16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한국감정원 2019년 아파트 거래현황'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사람이 강원도 내 아파트를 총 2372건 거래해 가장 많이 매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원도에 이어 충남이 1986건으로 뒤를 이었고, 부산이 1646건, 경북 1291건, 경남 1219건 순으로 서울 사람들이 사들였다.

강원도 18개 시·군 중 내에서 원주시는 630건, 속초시는 459건 등으로 강원도 전체 거래량의 절반 가까이가 두 지역 내에서 이뤄졌다. 이외 춘천시 355건, 강릉시 313건, 평창권 114건 등의 순으로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 출처 = 부동산인포

외지인들의 강원도 내 토지도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10월~12월) 강원도 전체 토지 매매거래량은 총 2만742필지다. 이 중 서울·기타지역 거주민의 거래량이 전체 44.47%(9224필지)에 달했다.

이에 부동산인포는 "교통망 확충으로 심리적·물리적 거리가 줄어든 데다 은퇴자 등이 녹지공간이 풍부하거나 바다가 인접한 곳에 세컨드하우스 목적으로 아파트를 구입한 사례가 늘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2017년 6월 서울~양양고속도로가 개통되면서 수도권과 강원도간 수요시간은 90분 대로 좁혀졌다. 경강선도 판교~여주, 원주~강릉은 이미 개통 운행 중이다. 여수~원주를 잇는 전철사업 복선화 사업도 탄력을 받고 있다. 또 춘천~속초 동서고속화철도 사업은 2026년 완공될 예정이다. 올해 초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사업으로 선정된 제2경춘국도(춘천~남양주) 건설도 추진 중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수도권을 연결하는 고속도로와 철도가 뚫려 2시간 안팎이면 강원도 접근이 가능해지고, 산과 바다 등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추고 있어서 강원도 내 부동산에 대한 관심도 늘어나고 있다”며 “특히 강원도에는 부동산 규제가 거의 없고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것도 한몫을 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올해 강원도 아파트는 속초시와 원주시를 중심으로 분양된다.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해 강원도에서는 5820가구, 이 가운데 원주시와 속초시에서 5244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GS건설이 속초시 동명동 361-1일대에 ‘속초디오션자이’를 3월 선보일 예정이다. 전용면적 84~131㎡ 총 454가구다. 롯데건설은 동명동 436-1 일대에 ‘속초 롯데캐슬 인더스카이’ 568가구를 4월 선보인다. 제일건설(주)는 원주혁신도시 C4블록에서 ‘원주혁신도시 제일풍경채 센텀포레’ 전용면적 91~125㎡ 1215가구를 4월 분양할 예정이다.

신진영 기자  |  yoora29@econovill.com  |  승인 2020.03.16  11:11:54
신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신진영, #강원도, #강릉, #평창, #원주, #부동산, #리서치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