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조현아 3자 연합 “조원태 총체적으로 실패한 경영자 ”사내·사외이사 거수기 역할 우려
▲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왼쪽)과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오른쪽).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이가영 기자]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KCGI, 반도건설로 구성된 3자 주주연합이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한진칼이 추천한 사내·사외이사 후보에 대해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3자 연합은 13일 ‘한진칼의 정기 주주총회 의안에 관한 주주연합의 입장’을 통해 “사내이사 후보인 조원태 후보와 하은용 후보(대한항공 최고재무책임자)는 국내외 의결권 자문기관과 연기금 등이 정한 이사 결격사유들 대부분에 해당하고, 국제적인 경영진 평가기준은 ESG기준에 미달하는 인사”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우선 조 회장에 대해 “공정위 고발, 근로기준법 위반, 부정입학 등 개인적 일탈행위가 끊이지 않았고, 등기이사 재임 중 누적된 한진칼의 적자, 부채비율 폭등, 신용등급하락 등 총체적으로 실패한 경영자”라며 “최근 불거진 에어버스 리베이트 사태는 조원태 후보 체제 하에서의 한진칼과 대한항공이 법적으로도 심각한 위기에 처하였음을 드러낸다”고 주장했다.

이어 “하 후보 역시 조 회장 체제 하에서 경영의 총체적 실패에 한 몫을 담당하였을 뿐 아니라 전문경영인으로 보기 어렵고 항공업 실무 경험이 2년에 불과하다”며 “더욱이 하은용 후보는 조원태 후보가 대주주 사익 편취로 공정거래위원회에 고발된 자회사인 유니컨버스의 핵심 임원으로 재직한 바도 있는 조원태 후보의 측근 인사”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한진칼이 추천한 사외이사 후보 역시 독립적 결정이 어려운 인사들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한진칼은 금융·행정 전문가로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 재무·금융전문가로 박영석 서강대 경영학과 교수, 자본시장 전문가로 임춘수 마이다스PE 대표, 검사 출신 최윤희 건국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 5인을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했다.

이에 대해 주주연합은 “경영담당 임원들을 독립적으로 감시하고 제어할 수 있는 인사들인지 매우 의문스럽다”며 “무엇보다도 오너 경영자인 조 후보가 대표이사로 있는 체제 하에서 이들 사외이사 후보들은 결코 독립적인 판단을 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회장 아래에 사외이사들이 지금까지도 늘 거수기 역할을 해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는 게 3자 연합의 주장이다.

끝으로 이들은 한진칼 측이 변경안으로 내세운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의 분리와 거버넌스위원회 및 보상위원회 설치는 언제든지 이사회 결의만으로 철회될 수 있는 구조기 때문에 형식적이라고 덧붙였다.

이가영 기자  |  young@econovill.com  |  승인 2020.03.13  18:26:47
이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이가영, #대한항공, #금융위, #조원태, #조현아, #KCGI, #반도건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