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대한항공노조 “채이배 의원 정치적 이용 말라”“한가한 장소 아닌 목숨 걸고 지키는 직장”
▲ 출처=대한항공

[이코노믹리뷰=이가영 기자] 대한항공 리베이트 의혹이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의 변수로 떠오른 가운데 대한항공노동조합이 채이배 민생당 의원에게 대한항공과 한진칼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대한항공노조는 12일 ‘민생당 채이배 의원 논평에 대한 대한항공노동조합의 입장’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내고 “채이배 의원은 대한항공과 한진칼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한항공노조는 “노조는 현재 3자 연합이 한진칼을 장악, 대한항공 등을 분할해 노동자를 거리로 내몰고 단기차익을 먹으려는 시도를 막기 위해 사력을 다해 싸우고 있다”며 “한진 그룹사는 자신의 존재감을 돋보이려는 정치인이 한두 마디 훈수를 던져도 문제없는 한가한 장소가 아니며 목숨을 걸고 지키는 직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채 의원은 확인되지 않은 의혹으로 결과적으로는 3만 노동자의 삶의 터전을 투기판으로 만든 투기자본 KCGI를 대변해주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난 4일 채이배 민생당 의원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최근 프랑스 검찰이 에어버스가 대한항공 등에 항공기를 납품하며 리베이트를 제공했다는 사실을 확보했다고 언급했다.

이에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경영권 분쟁 중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KCGI, 반도건설로 구성된 3자 주주연합은 대한항공 리베이트 의혹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며 현 경영체제를 바꿔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대한항공 측은 조원태 회장을 비롯한 현 경영진은 에어버스 리베이트 의혹에 대해 어떠한 관련도 없다는 입장이지만 오는 27일 주총을 앞둔 상황에서 지분율 확보의 돌발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

노조는 또한 “채 의원은 한진 노동자의 삶을 조금이라도 이해하려 한다면 자신의 행보가 얼마나 한진 노동자들을 위협하는지 알아야 한다”며 “대한항공은 지난해 고 조양호 회장의 작고를 계기로 과거의 허물을 청산하고 새롭게 태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보다 견실하고 사랑받는 대한항공과 한진그룹은 우리의 손으로 만들 것”이라며 “우리의 삶터에 관여하지 말라”라고 강조했다.

이가영 기자  |  young@econovill.com  |  승인 2020.03.12  15:12:34
이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이가영, #대한항공, #프랑스, #투기, #노조, #조원태, #조현아, #KCGI, #반도건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