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금융
이주열 총재 "코로나19 여파, 1분기 마이너스 성장 가능성"경제성장률 전망치 2.3%→2.1% 내려, "양적완화 수단 고려 단계 아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장영일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7일 "코로나19의 충격이 1분기에 상당 부분 집중될 것으로 예상돼 1분기 마이너스 성장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열린 2월 통화정책방향 설명회에서 "1분기는 코로나19 발발되면서 영향이 곧바로 나타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은은 이날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기존 2.3%에서 2.1%로 하향 조정했다.

이 총재는 지난 1월 간담회에서 반도체 전문기관 견해, 경기 관련 선행지표 감안해 올해 중반 쯤에는 회복 국면을 예상한다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코로나19의 확진자가 최근 급증하면서 경기 회복 시기가 지연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반도체 생산엔 차질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지만 반도체경기 우려가 있는 것은 사실인데 아직은 기존 경제성장률 전망을 조정해야 할 만큼 큰 변화는 파악하지 않고 있다"면서도 "코로나19 확산 정도에 따라서 회복 시기가 영향 받을 가능성이 있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확산이 좀 더 심화 또는 장기화되면서 휴대폰과 같은 반도체 전망이 둔화되거나 생산 차질이 있을 경우 반도체 경기 회복도 지연될 수 있을 것"이라며 "1분기는 코로나19 발발되면서 영향이 곧바로 나타나고 있는데 가장 크게 위축받는 게 소비 위축이고, 그 다음에 관광산업, 그에 따른 음식·숙박·도소매업 등 서비스업이 직접 타격을 받는다"고 말했다.

기준금리 인하 말고 다른 비통화정책수단을 검토하고 있는 것은 없느냐는 질문에는 "이번에 금융중개지원대출 한도를 증액했는데 저희가 상황에 따라 필요 시 활용할 수 있는 금리 이외에 전통적인 수단도 어느 정도 갖춘 게 사실"이라며 "현재로서는 선진국 중앙은행이 했던 양적완화 수단을 아직은 고려할 단계가 아니라고 보고 있다"고 답했다.

한은도 이날 금융중개지원대책 한도를 25조원에서 30조원으로 5조원 증액해 피해업체를 지원하기로 했다. 금융중개지원대출은 한은이 은행 등 금융기관에 중소기업 대출을 위해 저금리로 자금을 지원해 주는 제도다.

이 총재는 "현재 기준금리가 1.25%인데 0%까지 인하를 고려해야 하는 상황은 아니라고 본다"며 "지난해 두차례 기준금리 인하 효과라는 게 시차가 있고 해서 계량적으로 말하기는 어렵다만 파급효과가 금융시장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볼 때 실물경제 회복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기준금리 인하가 가계부채 높아지는 걸 부채질했다는 지적에 대해 이 총재는 "금융안정이라는 것은 정부 거시건전성 정책 하나로 충분히 해결할 수 있는게 아니다"라며 "소위 대출규제나 신용규제는 금융안정을 위해 하나의 유용한 수단이지만 그 하나로 금융안정이 그대로 보장되는게 아니어서 거시건전성 정책이라는게 나름 한계를 지니고 있다"고 밝혔다.

장영일 기자  |  jyi78@econovill.com  |  승인 2020.02.27  13:54:07
장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장영일, #한은, #이주열, #기준금리, #한국, #수단, #서울, #하향, #저금리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