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포토뉴스
[코로나19/ER포토] 은행권 위기··· 코로나19 여파로 줄줄이 영업점 폐쇄은행권 전 직원 마스크 착용 의무

[이코노믹리뷰=임형택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되는 가운데 은행권들은 본점에까지 확산되는 것에 대비해 대체 근무지를 확보하는 등 비상대응체계에 들어갔다.

은행 본점들은 대규모 인력이 모여있을 뿐만 아니라 내부와 외부 통신망이 분리된 전산 시스템으로 일하고 있어 최악의 위기상황까지 대비하고 있다.

국민은행

▲ 서울 영등포구 KB국민은행 본점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관련 안내문이 붙어있다. 사진=임형택기자

KB국민은행은 대구 지역에 소재한 대구 다사지점 방문자 중 1명과 황금네거리지점 직원 중 1명이 코로나19 확정 판정을 받아 해당 지점을 즉시 폐쇄했다.

KB국민은행은 거래고객에게 임시 폐쇄에 대한 내용을 문자 메시지 등을 통해 안내하였다고 지난 25일 밝혔다.

감염 우려가 있는 각 지점의 전체 직원은 14일간 자가격리 조치하고 대구 성서종합금융센터 및 범어동 지점을 대체영업점으로 운영하여 고객불편을 최소화했다.

해당 지점은 긴급 방역 후 직원을 파견해 다사지점은 오는 27일, 황금네거리지점은 오는 28일 업무를 재개할 예정이다.

▲ 서울 영등포구 KB국민은행 본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직원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고객 업무를 보고 있다. 사진=임형택기자
▲ 사진=임형택기자
▲ 사진=임형택기자
▲ 사진=임형택기자
▲ 사진=임형택기자
▲ 사진=임형택기자

우리은행

우리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한 것으로 확인된 대전 노은지점과 인천 부평금융센터 등 2곳의 영업을 지난 25일까지 중단했다.

▲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직원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고객 업무를 보고 있다. 사진=임형택기자
▲ 사진=임형택기자
▲ 사진=임형택기자
▲ 사진=임형택기자
▲ 사진=임형택기자
▲ 사진=임형택기자
▲ 사진=임형택기자

신한은행

신한은행은 경기 성남공단금융센터에서 근무하던 직원이 확진자로 판명돼 해당 영업점을 긴급 방역하고 지난 24일과 25일 영업을 중단했다.

감염 우려가 있는 성남공단금융센터 직원 및 관계자 19명을 14일 동안 자가격리 조치했으며, 오는 26일부터 파견 직원을 통한 임시 영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직원들의 체온을 일일히 재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직원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고객 업무를 보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하나은행

하나은행 경희대 국제캠퍼스 출장소는 3월 11일까지 문을 닫는다. 경희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중국 유학생 기숙사인 '우정원'을 임시 폐쇄하기로 함에 따라 따른 것이다.

▲ 26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업무를 보고 있다. 사진=임형택기자
▲ 사진=임형택기자
▲ 사진=임형택기자
▲ 사진=임형택기자

임형택 기자  |  ooyt12@econovill.com  |  승인 2020.02.26  16:25:44
임형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임형택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