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에어서울, 전 임원 일괄 사직… 급여도 전액 반납3월 부진 노선 감편 및 운휴 확대 실시
▲ 출처=에어서울

[이코노믹리뷰=이가영 기자] 에어서울이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여객 운송 차질 등 악재 극복을 위해 조규영 대표를 포함한 임원 모두 사직서를 제출하고, 3월 임금을 자진 반납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에어서울은 앞서 지난달에도 조 대표 30%, 임원 20%, 부서장 10%의 임금 반납을 결정한 바 있다.

또한, 전 직원 대상으로 3월 이후 1개월 이상 무급휴직을 실시하는 등 전사적으로 임직원이 뜻을 모아 경영위기를 극복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에어서울은 3월부터 예약 부진 노선에 대해 추가 감편 및 운휴를 확대한다. 지난 1월 말부터 중국 노선만 운항을 중단했으나 3월부터는 일본, 동남아 노선으로 운휴 노선을 확대한다.

이는 코로나19의 국내 확진자 수가 급증함에 따라 예약 취소 등으로 기존 수요가 70% 이상 줄고 신규 유입도 없어, 당분간 항공 수요를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판단해 내린 결정이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상황이 진정되고 수요가 회복되면 4월 중에는 운항을 재개할 예정”이라며 “예기치 못한 악재가 닥쳤지만 전사적인 경영 정상화 활동 동참으로 위기를 잘 헤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  young@econovill.com  |  승인 2020.02.25  18:53:04
이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이가영, #일본, #중국, #서울, #에어서울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