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PLAY G
크래프톤, 테라 히어로 “착한 과금으로 모바일 흥행 도전”레드사하라 개발…수집형 RPG 확정형 BM 탑재
▲ 테라 히어로 게임 이미지. 출처=갈무리

[이코노믹리뷰=전현수 기자] 크래프톤이 확정형 유료 아이템 위주의 BM(비즈니스모델)으로 모바일 게임 시장 흥행에 도전한다.

크래프톤 연합 개발사 레드사하라는 17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신작 모바일 게임 ‘테라 히어로’를 공개했다. 테라 히어로의 장르는 다중캐릭터 육성 RPG로, MMORPG 요소와 수집형 RPG 요소가 섞여있다.

이처럼 크래프톤이 테라 IP의 신규 장르를 선보이는 가운데 ‘착한 과금’을 앞세운 점도 함께 눈길을 끈다.

레드사하라는 테라 히어로에선 캐릭터를 수집하는 유료 아이템에 확률형이 아닌 확정형 BM을 탑재했다고 밝혔다. 원하는 캐릭터를 얻기 위해 한 번의 정해진 금액만을 결제하면 된다는 것이다. 이는 기존 수집형 RPG와는 다른 문법을 택하겠다는 의미다.

통상적으로 시장에 존재하는 대부분의 모바일 수집형 RPG는 일정 확률에 따라 원하는 캐릭터를 뽑는 과정을 반복해야한다. 이는 유료 아이템 결제 횟수를 늘림으로써 게임사의 수익성을 높여주는 검증된 장치라는 평을 받는다.

반면 수익을 높이려면 더욱 넓은 범위의 유저 결제를 이끌어내야하는 확정형 아이템 BM은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그간 힘을 쓰지 못하는 모습을 연출해왔다.

이날 박기현 레드사하라 사업본부장은 “무과금이어도 즐길 수 있고, 과금을 하면 조금더 빨리 진행할 수 있는 게 RPG의 본질이라고 생각한다. 만약 우리가 생각하는데로 게임이 진행되고 인정을 받는다면 충분히 의미있는 매출 성과가 나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레드사하라는 유저가 납득할 만한 BM을 탑재했다고 자신했다. 박기현 사업본부장은 “캐릭터 획득에는 확률 요소가 없지만 게임 전체적으로 아예 없는 건 아니다”면서도 “다만 유저가 뒤통수를 맞는 다는 느낌은 전혀 없을 거라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이지훈 레드사하라 대표는 “크래프톤 연합의 모토가 장인정신과 도전이다. 레드사하라가 만들어졌을 때부터 재미있는 도전을 하는 게 목표였다. 테라 히어로를 만들면서 그런 내용을 충실히 반영했다고 생각한다. 유저들에게 어떻게 평가받을지 두근두근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현수 기자  |  hyunsu@econovill.com  |  승인 2020.02.17  18:36:03
전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전현수, #크래프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