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PLAY G
크래프톤, 테라 IP로 새 장르 도전…'테라 히어로' 3월 5일 출시레드사하라 개발
▲ 전투 일러스트. 출처=크래프톤

[이코노믹리뷰=전현수 기자] 크래프톤 연합의 레드사하라가 개발한 모바일 게임 ‘테라 히어로’가 오는 3월 5일 출시된다.

레드사하라는 17일 오후 크래프톤 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차기작 ‘테라 히어로’를 공개했다.

테라 히어로는 크래프톤의 ‘테라’ IP(지식재산권)을 기반으로 개발한 다중캐릭터 육성 RPG다. 수집형 RPG와 MMORPG의 요소를 동시에 갖춘 신개념 장르라고 할 수 있다. MMORPG인 원작 테라의 핵심 요소를 계승하는 한편 차별화된 게임성을 구현했다는 설명이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이지훈 레드사하라 대표는 “원작 테라는 전투가 재미있는 게임이었다. 어떻게하면 전투의 재미를 모바일 환경에 재해석해서 구현할 수 있을지 가장 많이 고민했다”면서 말문을 열었다.

▲ 이지훈 레드사하라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출처=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기자

전투의 재미를 구현하기 위해 기본적으로 3인 파티플레이 모드로 전투가 구성된다. 유저 한 명이 3개의 캐릭터로 사냥을 하는 방식이다. 캐릭터 3개가 전략적 다양성과 컨트롤의 묘미를 가장 잘 살릴 수 있는 구성으로 판단했다는 설명이다.

다만 주력으로 내세운 콘텐츠는 보스레이드다. 보스레이드에서는 다른 유저와 함께 파티를 맺게된다. 최대 12개의 캐릭터가 보스를 공략한다. 테라 고유의 시원한 몰이사냥과 전략적 보스 사냥을 동시에 진행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특색있는 캐릭터를 모으는 수집 요소도 핵심 콘텐츠로 준비했다. 특히 캐릭터 획득은 ‘확률형’이 아닌 ‘확정형’ BM(비즈니스모델)로 구현함으로써 기존 시장의 수집형 RPG와 다른 길을 가기로 결정했다. 과금 스트레스 없이 원하는 캐릭터를 얻어나가며 나만의 원정대를 꾸리는 모험을 제공하며 마치 콘솔 게임 같은 감성을 주겠다는 전략이다.

MMORPG 요소도 일부분 도입됐다. 론칭 시점부터 길드 콘텐츠와 거래소 등 MMORPG의 특색을 담은 콘텐츠도 준비되어 있다.

이지훈 대표는 “테라 히어로는 크래프톤 연합의 일원으로 첫 번째 출시하는 작품인 만큼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면서 “늘 도전하고 경험하는 레드사하라 스튜디오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많은 격려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이지훈 레드사하라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출처=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기자
▲ 엘린벨리카 일러스트. 출처=크래프톤

전현수 기자  |  hyunsu@econovill.com  |  승인 2020.02.17  17:52:18
전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전현수, #크래프톤, #거래소, #전략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