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 Daily Pharma
마크로젠, 악성 뇌종양 ‘암 줄기세포 바이오마커’ 국내 특허 획득교모세포종서 새로운 진단법 및 표적 치료제 개발 가능성 제시

암 줄기세포 선택적 치료제 개발 목표

주요 제약사와 업무협력 추진 계획

▲ 마크로젠이 악성 뇌종양인 교모세포종 및 교포세포종 줄기세포와 관련한 바이오마커를 발굴해 특허를 획득했다. 출처=마크로젠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정밀의학 생명공학기업 마크로젠이 암 줄기세포 바이오마커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마크로젠은 17일 악성 뇌종양인 ‘교모세포종 암 줄기세포 바이오마커’와 관련해 국내 특허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이번 특허는 교모세포종 암 줄기세포에서 특이적으로 나타나는 다수의 유전자를 검출하고, 이를 암 진단 마커의 용도 및 항암제‧억제제 스크리닝을 위한 용도로 제시하는 기술이다. 특허명은 ‘암 줄기세포 특이적 바이오마커’다.

마크로젠 연구팀은 우선 암 줄기세포를 생성하기 위해 특정 조건에서 교모세포종 세포를 배양했다. 배양된 교모세포종 세포에서 줄기세포 마커인 SOX2가 발현됐다. 연구팀은 이를 통해 교모세포종 세포가 암 줄기세포로 변환됐음을 확인했다.

생성된 암 줄기세포를 마이크로어레이(Microarray) 방식으로 분석한 결과 연구팀은 교모세포종 암 줄기세포의 존재를 예측할 수 있는 다수의 새로운 바이오마커를 발굴했다. 바이오마커는 C16ofr45, NHS, GSN, ZFAND5, SSBP2, SH3BP4, SIPA1L1, PALLD, ZFAND5, MIR542, MIR1977, MIR663, MIR891B 등 유전자다.

교모세포종은 가장 흔한 원발성(일차성) 뇌종양이다. 이는 뇌종양 가운데 악성도가 가장 높다.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아 근본적인 치료법이 없는 대표적인 난치성 질환으로 알려졌다. 교모세포종은 기존 방사선 치료 및 항암 치료와 같은 표준 요법에 저항성을 보이며, 치료 예후가 나쁘고 발생 시 평균 생존 기간이 13~15개월일 정도로 치명적이다.

최근 암 줄기세포가 뇌종양 세포의 침윤과 저항성의 원인으로 지목되면서 관련 연구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실제 몸속에서 자라는 종양 내부는 이질적이고 다양한 세포 집합으로 이루어져 있어 종양의 근원세포인 암 줄기세포만을 찾아내기조차 매우 어렵고 높은 기술력을 필요로 한다. 암 줄기세포의 존재를 확인할 수 있는 바이오마커 발견의 필요성이 지속해서 나왔다.

이번 특허 기술은 교모세포종 줄기세포가 암을 근본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새로운 치료제 개발의 대상이 되는 만큼 해당 바이오마커를 활용하여 새로운 진단법 및 표적 치료제 개발의 가능성을 제시한다는 점에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마크로젠 양갑석 대표는 “특정 암 줄기세포를 정확하게 식별하는 데 높은 기술력이 요구되는 가운데 마크로젠이 이번 교모세포종 암 줄기세포 바이오마커를 다수 발굴하면서 또 한 번 기술력을 입증했다”면서 “이번 특허를 기반으로 향후 암 줄기세포의 선택적 치료제 및 억제제 개발 사업을 위해 글로벌 제약사와의 업무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20.02.17  11:32:36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바이오, #제약, #치료제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