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국내유가, 3주 연속 하락… 2월 둘째 주 휘발유값 1552.6원당분간 하락세 이어질 듯
   
▲ 국내유가가 3주 연속 하락세를 기록했다. 출처=뉴시스
   
▲ 2월 둘째 주까지 원유 가격 추이. 출처=오피넷

[이코노믹리뷰=이가영 기자] 국내유가가 3주 연속 하락했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당분간 유가 하락세는 이어질 전망이다. 

15일 한국석유공사 석유정보 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2월 둘째 주 전국 평균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 대비 10.7원 하락한 리터당 1552.6원, 경유는 12.2원 내린 1379.0원으로 나타났다. 

   
▲ 2월 둘째 주 상표별 원유 공급 가격. 출처=오피넷

상표별 판매가격은 최고가인 SK에너지와 최저가인 자가상표가 모두 하락했다. 

SK에너지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 대비 10.8원 하락한 리터당 1564.원 이었다. 경유는 12.0원 내린 1391.2원이었다. 자가상표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11.0원 하락한 1529.7원 이었다. 경유도 13.0원 내린 1351.5원을 기록했다.

   
▲ 2월 둘째 주 지역별 휘발유 판매가격. 출처=오피넷

지역별 판매가격은 전주 대비 최고가 지역인 서울과 최저가 지역인 부산이 모두 내렸다.

최고가 지역인 서울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10.2원 하락한 리터당 1627.1원으로 전국 평균 가격 1552.6원 대비 74.5원 높았다. 부산 휘발유 가격 또한 전주 대비 17.5원 하락한 1520.0원으로 나타났다. 다만 최고가 지역인 서울보다는 107.1원 낮았다.  

제품별 평균 공급가격은 휘발유의 경우 전주 대비 10.4원 상승한 리터당 1445.3원이었고, 경유는 2.8원 오른 1252.7원이었다.  

   
▲ 2월 둘째 주 사별 공급 가격. 출처=오피넷

정유사별 공급가격은 최고가는 GS칼텍스로 전주 대비 2.1원 상승한 리터당 1457.7원을 기록했다. 최저가 정유사는 현대오일뱅크로 25.6원 내린 리터당 1417.8원이었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국제유가는 OPEC의 원유생산량 전월 대비 감소 등의 상승요인과 미국 원유 재고 증가 등의 하락요인이 혼재해 약보합세를 이뤘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  young@econovill.com  |  승인 2020.02.15  10:22:56
이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이가영, #미국, #한국, #서울, #부산, #전주, #GS칼텍스, #SK에너지, #현대오일뱅크, #국제유가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