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1조원'이던 라임 환매중단 펀드, 회계 실사 후 자산 '반토막'모펀드 손실률 플루토 46%·테티스 17%…TRS 계약 자펀드 'AI스타' 3개 전액 손실
▲ 라임자산운용 펀드 환매 중단 사태.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장은진 기자] 라임자산운용에서 환매를 중단한 1조6천700억원 규모 사모펀드의 순자산이 반토막 났다.

14일 라임자산운용은 이달 18일 기준으로 모펀드 '플루토 FI D-1 1호'(플루토)의 순자산이 전일 대비 46% 감소한 4606억원, 테티스 2호 펀드의 순자산은 전일 대비 17% 줄어든 1655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번 2개 모펀드의 기준가격 조정은 지난 10일 삼일회계법인으로부터 받은 펀드 회계 실사 내용을 바탕으로 집합투자재산평가위원회를 열어 다시 평가한 결과다.

라임의 환매 중단 펀드는 소수로 설정된 모펀드에 100여개 자(子)펀드가 연계된 '모자형 펀드' 구조를 취하고 있어 투자자들이 가입한 각 자펀드의 손실률은 차이가 있다.

라임은 모펀드만 편입하고 있는 자펀드 가운데 TRS를 사용하지 않은 경우 모펀드 편입 비율만큼만 기준가격 조정이 발생하지만, TRS를 사용한 경우에는 모펀드의 손실률에 레버리지(차입) 비율이 더해져 기준가가 추가로 조정된다고 밝혔다.

모펀드와 함께 다른 자산을 편입한 자펀드의 경우에는 모펀드 기준가격 조정과 다른 개별 자산의 기준가격 조정을 같이 반영하게 되고, 이 가운데 TRS를 사용한 자펀드는 역시 레버리지 비율이 추가돼 손실이 더 커진다.

실사 결과가 발표되면서 증권사가 선순위로 자금을 회수할 수 있는 총수익스와프(TRS) 계약이 맺어진 일부 펀드에서는 일반 투자자들이 한푼도 건질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라임운용 측은 '라임 AI스타 1.5Y 1호', '라임 AI 스타 1.5Y 2호', '라임 AI 스타 1.5Y 3호' 등 3개 펀드는 전액 손실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TRS가 사용된 AI프리미엄 등 197억원 규모의 자펀드에서는 78%~61%의 손실이 예상된다. TRS가 사용되지 않은 펀드에서는 최대 48%의 손실이 발생하게 된다.

이달말 기준가격 산정이 끝나는 또다른 모펀드 '플루토 TF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 1호'의 순자산도 50%가량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 펀드는 무역금융 상품을 주로 담고 있다

산정된 기준가는 이날부터 2개 모펀드와 일부 자(子)펀드에 우선 반영된다. 나머지 자펀드에는 오는 21일까지 순차적으로 적용된다.

환매대금은 환매 청구 순서에 상관없이 보유지분에 따라 제공될 예정이다. 실제 라임은 위험관리위원회를 개최해 환매 대금 지급 방식을 환매 청구 여부 또는 환매 청구 시기에 관계없이 수익자의 보유지분에 따라 지급하는 안분배분방식으로 변경했다. 당초 환매연기를 일시적 유동성 문제로 판단해 환매 신청 순서대로 대금을 지급할 예정이었던 것과 상반된 모습이다.

라임은 펀드의 구체적인 상환계획을 3월안에 내놓을 예정이다. 상환 계획은 이사회 결의와 판매사 논의를 거쳐 수익자에게 고지할 예정이다.

부실이 발생한 투자자산에 대해서는 채권추심 전문 법무법인인 케이앤오와의 협의를 거쳐 추가 담보 설정과 만기 연장 조치를 하거나, 소송을 통해 회수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장은진 기자  |  jangej416@econovill.com  |  승인 2020.02.14  12:46:59
장은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장은진, #프리미엄, #투자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