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홀로서기 타다, 긱 이코노미 그림자 걷어낸다타다 파트너케어 가동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가 지속가능한 새로운 일자리 생태계 조성을 위해 드라이버 지원 프로그램 ‘타다 파트너케어’를 선제적으로 마련해 가동한다고 14일 밝혔다. 쏘카에서 분리되는 타다가 긱 이코노미의 그림자, 플랫폼 노동자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실험에 나서는 셈이다.

타다는 이에 앞서 독립법인 출범을 알리며 드라이버 사회안전망 지원을 4대 핵심과제로 선정한 바 있다. 그 연장선에서 타다 파트너케어가 가동되는 것으로 보인다. 타다는 “IT기술의 발달로 긱(gig) 노동 같은 새로운 형태의 일자리가 늘어나고 있음에 반해 이들을 사회적 위험에서 보호하기 위한 법제도는 아직 정비되지 않은 시점에서, 타다가 자체적으로 제도 보완에 나서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 출처=타다

타다 파트너케어는 드라이버를 동반자로 인정해 모빌리티 업계 최초로 사회적 기여를 실천하는 프로그램이다. 3월중에 타다 파트너케어의 가입신청과 적용 등 세부적인 사항을 드라이버들에게 설명하고, 독립법인이 출범하는 오는 4월부터 정책을 본격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상해케어는 전 드라이버를 대상으로 기업이 비용을 전액 부담한다. 실업, 질병, 노령케어 등은 타다를 전업으로 삼아 일정시간 이상 운행하는 드라이버들이 본인 의사에 따라 선택해 가입하며 비용은 회사와 드라이버가 서로 분담하게 된다. 드라이버가 타다를 운행하다 업무상 재해를 입었을 경우 치료비 뿐 아니라 업무를 하지 못하는 기간 동안의 손실에도 대비할 수 있게 지원한다.

타다가 관련 비용을 전액 부담하며 상실수익까지 폭넓게 보장한다.

실업케어는 드라이버가 전직 등 과정에서 수입중단 위험에 직면하는 것에 대비하는 취지로 설계됐다. 모든 드라이버가 가입할 수 있고, 1년 내 1200시간 이상(하루 8시간 월 25일 운행시 6개월에 해당) 차량을 운행하면 지원받을 수 있다 드라이버 근무시간당 회사가 450원, 드라이버가 300원을 적립하게 된다.

건강케어는 드라이버의 건강보험료를 지원, 보험료 부담을 덜어준다. 매월 200시간 이상 타다 차량을 운행하는 드라이버가 대상으로 건강케어에 가입하면 월 보험료의 절반을 타다가 지원한다. 지원한도는 근로기준법상 근로자에 대해 사용자가 부담하는 수준인 월 수입의 3.23%다.

노령케어는 국민연금의 지역가입자, 임의가입자, 임의계속가입자인 드라이버들의 연금보험료를 지원한다. 노령케어 가입자의 국민연금 보험료 납부액의 절반을 타다가 지원한다. 지원한도는 근로기준법상 근로자에 대해 사용자가 부담하는 수준인 월 수입의 4.5%다.

박재욱 VCNC 대표는 “드라이버는 타다 생태계를 구성하는 중요한 한 축으로 드라이버가 각종 사회적 위험에 대비할 수 있도록 타다가 자체적인 안전망을 마련했고, 향후 단계적으로 추가 정책을 마련할 계획 ”이라고 밝히면서, “새로운 노동형태가 확장되고 있는 만큼, 조속한 시일 내에 이를 보호할 법·제도가 마련되기를 바라며, 타다는 관련 사회적 논의에 적극 협조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20.02.14  09:17:26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세부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