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 바이오 파이낸스
대웅제약, 지난해 별도 영업익 314억원 기록…전년 대비 2.2% 증가별도 매출 사상 첫 1조원 돌파…R&D 성과 기대
   
▲ 대웅제약 별도 기준 매출이 사상 첫 1조원을 돌파했다. 사진=이코노믹리뷰 황진중 기자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대웅제약이 별도 기준 매출 1조원을 기록했다.

대웅제약은 13일 지난해 매출액 1조 52억원, 영업이익 314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6.5%, 영업이익은 2.2% 증가한 수치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비록 나보타 소송비용 및 라니티딘 식약처 잠정판매 중지 조치 등 비경상적 요인에도 전년 대비 영업이익이 소폭 상향했다”면서 “전문의약품(ETC)과 일반의약품(OTC)의 고른 성장과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미국 제품명 주보)의 미국 수출 등이 안정적인 매출 성장세를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 대웅제약 실적(단위 억원). 출처=대웅제약

전문의약품(ETC) 부문은 전년 대비 6641억원에서 6.9% 성장한 7103억의 매출을 기록했다. 릭시아나, 포시가, 넥시움 등의 주요 도입품목과 우루사, 다이아벡스, 가스모틴 등 기존 주력 제품 실적 향상이 매출 상승에 기여했다. 나보타는 미국에서의 매출이 본격화 되면서 전년 대비 125억에서 256.4% 성장한 445억의 매출액을 달성했다.

일반의약품(OTC) 부문은 전년 대비 922억원에서 21.3% 성장한 1118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주력 품목인 우루사, 임팩타민 등이 꾸준한 판매 증가세를 보였다. 임팩타민은 2018년 대비 34% 매출이 성장해 일반의약품 부문 매출이 5년 연속 두 자릿 수 성장기조를 이어가는데 뒷받침이 됐다.

   
▲ 대웅제약 신약개발 파이프라인. 출처=대웅제약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전문의약품(ETC) 부문과 일반의약품(OTC) 부문의 꾸준한 성장과 수익성이 높은 나보타의 미국 수출 등에 힘입어 대웅제약 별도 매출 기준으로 첫 1조원을 돌파하는 쾌거를 달성했다”면서 “올해에는 나보타의 유럽시장 진출을 시작으로 치료용 톡신의 글로벌 사업 본격 착수와 함께 주요 신약 파이프라인 성과가 가시화 되면 중장기적으로 매출과 이익 개선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20.02.13  21:07:16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미국, #제약, #대웅제약, #나보타, #유럽, #실적, #상향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