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한국건설경영협회 신임 회장에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 선출2023년 3월까지 3년간 회장직 맡아

[이코노믹리뷰=우주성 기자] 롯데건설의 하석주 대표이사가 13일 소공동 롯데호텔 36층 버클리룸에서 열린 한국건설경영협회 2020 회계연도 정기총회에서 차기 회장으로 선출됐다.

▲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 출처=롯데건설

한국건설경영협회는 지난 1992년 출범해 현재는 국내 건설업계를 대표하는 24개 대형건설사를 회원으로 두고 있다.

급변하는 건설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건설사업과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하고자 설립된 협회로 창립 이후 초대 회장에 현대건설 김정국 사장을 비롯해 대우건설 장영수 사장, GS건설 허명수 사장 등 굵직한 대형건설사 사장들이 회장을 역임했다.

회원사 대표 만장일치로 선출된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는 오는 2023년 2월까지 3년간 협회의 회장직을 맡게 된다.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는 1958년생으로 1983년 롯데칠성음료에 입사한 이래 롯데그룹 기획조정실을 거쳐 롯데건설 경영지원본부장과 주택사업본부장 등을 역임하고 2017년 3월부터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하 대표이사는 지난 2017년 롯데건설 대표이사에 취임한 이후로 주택부문의 괄목할만한 성과와 롯데건설의 수익성 강화, 이를 바탕으로 한 사업 다각화 등 롯데건설의 안정적 성장을 이끌고 있다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는 이날 총회에서 “어려운 시기에 중책을 맡게 되어 책임이 무겁다”면서 “우리 건설산업과 업계가 직면한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도약을 이뤄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주성 기자  |  wjs89@econovill.com  |  승인 2020.02.13  16:48:14
우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우주성, #대우건설, #현대건설, #GS건설, #한국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