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 Daily Pharma
엔케이맥스 ‘슈퍼NK’ 면역세포치료제 165억원 규모 기술이전엔케이맥스 미국법인, 한국ㆍ아시아 제외 판권 확보
▲ 엔케이맥스가 미국 법인인 엔케이맥스 아메리카에 슈퍼NK 기술을 이전했다. 엔케이맥스 연구원이 연구를 하고 있다. 출처=엔케이맥스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엔케이맥스가 ‘슈퍼NK’ 면역세포기술로 확정 계약금 12억원, 개발 단계에 따른 마일스톤 포함 총 계약금 165억원 규모 기술이전을 진행했다.

엔케이맥스는 12일 미국법인 엔케이맥스 아메리카(NKMAX America, Inc.)와 슈퍼NK 면역세포치료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기술이전 계약 규모는 총 165억원이다. 엔케이맥스는 엔케이맥스 아메리카로부터 약 12억원의 계약금과 함께 마일스톤 기술료(Milestone fees) 153억원을 국가별 승인에 따라 순차적으로 받게 된다. 엔케이맥스 관계자는 “이번 계약에는 선급금 및 마일스톤 기술료 이외에도 제품화에 따른 고정 로열티 6%와 2차 라이센싱 시점에 따라 별도로 최고 20%에 해당하는 수익 배분을 포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엔케이맥스 아메리카는 한국 및 아시아를 제외한 전세계 시장을 대상으로 한 전용실시권을 확보하고 슈퍼NK의 연구개발, 특허와 제조 노하우 등에 대한 기술이전을 받게 된다. 중국과 일본 시장에서의 자가세포치료제(Autologous) 상업화는 엔케이맥스가 계속적으로 상업화를 추진한다.

엔케이맥스가 개발한 슈퍼NK 면역세포치료제 기술은 엔케이맥스 고유의 면역세포치료제 기술로 자가세포치료제, 동종세포치료제(Allogenic) 및 CAR-NK까지 확장 가능한 플랫폼 기술이다. 엔케이맥스는 이 기반 기술을 바탕으로 미국에서 자가세포치료제 면역항암제 임상 1상, 한국에서 임상1/2a상을 진행하고 있다.

엔케이맥스 아메리카의 부사장인 폴 송(Paul Song) 박사는 “지난해 말 글로벌 제약사 다케다(Takeda Pharmaceutical Company Limited)도 MD앤더슨암센터(MD Anderson Cancer Center)의 CAR-NK 기술확보를 통해 NK세포 기반의 면역세포치료제 개발시장에 뛰어들었다. 대형 제약사가 NK세포치료제 연구개발에 뛰어들었다는 것은 이미 T세포에서 NK세포 중심으로 연구 개발 글로벌 트렌드가 옮겨가고 있다는 것으로 볼 수 있다”면서 “슈퍼NK 면역세포치료제 기술은 시장에 보다 빨리 진출할 수 있는 자가세포치료제, 대량화 가능한 동종세포치료제, CAR를 개발하고 있는 유수의 글로벌 바이오텍과 NK세포 대량생산을 위한 기술 협력까지 다양한 관점에서 사업화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엔케이맥스 박상우 대표이사는 “글로벌 선두기술 개발의 성지이면서 의약품 시장의 50%를 차지하고 있는 미국 중심 시장으로의 용이한 진출을 위해 슈퍼NK 면역세포치료제 기술에 대한 권리를 미국 법인에 이전하는 것이 좋다고 판단했다”면서 “지속적으로 시장에 슈퍼NK 면역세포치료제 기반 기술의 잠재력을 알리고 차세대 면역세포치료제 연구개발 투자를 통해 미국법인과 더불어 미래 가치를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20.02.12  19:38:24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일본, #미국, #중국, #바이오, #제약, #바이오텍, #치료제, #한국, #투자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