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주식
윙크스톤, 일반 투자자 대상 신규 금융서비스 오픈권오형 대표 "고객 중심의 자산관리로 온투법 1호 플랫폼 될 것"

[이코노믹리뷰=장영일 기자] 재테크 플랫폼 스타트업 윙크스톤이 누구나 손쉽게 투자하고 수익률을 관리할 수 있는 재테크 플랫폼을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다고 12일 밝혔다. 법인, 자산가 고객들에게만 선보였던 비공개(프라이빗 모드) 서비스는 종료된다.

윙크스톤은 금융 및 기술 영역 평균 15년 경력의 전문가들이 차별화된 투자 서비스를 제공하는 재테크 플랫폼 기업이다.

은행, 증권, 여신전문금융사, 저축은행, 회계법인 등에서 쌓은 금융 경험을 통해 차별화된 상품 구성, 심사, 운영이 가능하며 이를 효율화하고 구현하는 기술 연구소를 보유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지난 10개월간의 프라이빗 모드 기간동안 집행된 누적실행액은 총 336억원으로 연체율 0%를 기록했고, 218억3000만원이 정상 상환돼 8억2000만원의 수익(평균 수익률 8.92%)을 거뒀다.

윙크스톤은 그동안 쌓은 안정적인 실적과 수집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2월부터 공개서비스를 제공하며, 누구나 양질의 상품을 비교하고 투자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윙크스톤은 투자 솔루션 '에이맵(aMAP™)'을 개발 완료했다. 특허 출원에 이어 상반기 중 기존의 투자상품에 추가해 본격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다중 대체 자산 재테크 포트폴리오인 에이맵(aMAP™)은 투자 금액과 기간만 입력하면 투자 상품을 조합해 최적의 자산 관리를 가능하게 하는 포트폴리오 서비스 상품으로, 복잡한 투자 방식으로 진입장벽이 높았던 재테크의 문턱을 낮춰, 자산관리를 원하는 누구나 손쉽게 활용할 수 있다.

윙크스톤은 금융 자산 3억원 내외를 보유한 일명 '대중부유층'을 타깃으로 5~10% 수준의 수익률을 목표하고 있다.

특히 윙크스톤은 고성장 산업 선도 기업 CAPEX(Capital expenditures) 투자, 글로벌 완성차기업 1차 협력사 매출 채권 등 성장성이 높은 기업들 가운데 자금 수요가 있는 회사를 찾아 상품을 구성하는 등 기업 금융 중심의 정형화 재테크 상품을 주력으로 하고 있다.

권오형 윙크스톤 대표는 "그동안 일반 투자자들은 제대로 된 자산관리 서비스를 받고 싶어도 진입장벽이 높아 그 혜택을 누릴 수 없는 것이 안타까웠다"며 "윙크스톤은 복잡한 투자의 시대를 끝내고 쉽게 투자하면서도 목표 수익률을 실현할 수 있는 온투법 1호 플랫폼으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영일 기자  |  jyi78@econovill.com  |  승인 2020.02.12  17:19:55
장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장영일, #윙크스톤, #실적, #투자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