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갤럭시언팩] 닻 올린 삼성전자 노태문號, ‘확장성’ 초점플래그십 모델 성능 강화 및 소비자 스팩트럼 대응
신형 폴더블폰 ‘갤럭시 Z플립’, 가격 하락으로 대중화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 음질 및 호환성 강화
▲ 노태문 사장이 삼성 갤럭시 언팩 2020에서 갤럭시 S20 시리지를 발표하고 있다. 출처=삼성전자

[이코노믹리뷰=황대영 기자] 삼성전자가 노태문 사장이 무선사업부장 자리를 맡은 후 첫 번째 대형 이벤트에서 ‘확장성’을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현지시간 11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팰리스 오브 파인 아트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20’에서 신형 폴더블폰 ‘갤럭시 Z플립’, 플래그십 모델 ‘갤럭시 S20 시리즈’,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 등을 발표했다.

삼성전자의 차세대 모바일 경험을 이끌어갈 새롭고 혁신적인 갤럭시 디바이스가 공개된 삼성 갤럭시 언팩 2020은 대중화를 이끌 확장성에 보다 초점을 뒀다. 플래그십 모델에서는 혁신적인 기능으로 차별화를 두는 한편, 폴더블폰 출고가 하락과 OS에 상관없이 연결되는 무선 이어폰으로 전반적인 시장 볼륨 확대에 나선다.

▲ 삼성전자 플래그십 모델 갤럭시 S20 시리즈. 출처=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넘버링을 재편한 플래그십 모델은 ‘갤럭시 S20 시리즈’다. 총 3종으로 구성된 갤럭시 S20 시리즈는 ▲1억800만 화소 카메라와 6.9형 디스플레이 등 최첨단 기술을 탑재한 '갤럭시 S20 울트라' ▲6400만 화소 카메라와 6.7형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갤럭시 S20+ ▲6400만 화소 카메라와 6.2형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갤럭시 S20' 등이다. 세 모델 모두 최신 5G를 지원한다.

갤럭시 S20 시리즈는 가격이 전작인 갤럭시 S10 시리즈 대비 20만~30만원 가량 높아졌다. 갤럭시 S20 5G, 갤럭시 S20+ 5G, 갤럭시 S20 울트라는 출고가가 각각 124만8500원, 135만3000원, 159만5000원이다. 프리미엄 제품 군에서도 성능 및 가격 차별화를 통해 프리미엄 소비자 스펙트럼에 대응할 계획이다.

갤럭시 S20 시리즈는 카메라 및 하드웨어 부분에서 더욱 진일보했다. 갤럭시 S20은 후면 카메라를 3개, 갤럭시 S20+·갤럭시 S20 울트라는 4개를 탑재했다. 특히 갤럭시 S20 울트라는 폴디드 렌즈를 적용해 10배 줌으로 촬영해도 화질 손상이 없으며 최대 100배 줌 촬영이 가능한 ‘스페이스 줌’ 기능을 지원한다.

▲ 삼성전자 신형 폴더블폰 갤럭시 Z플립. 출처=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지난해 폴더블폰 ‘갤럭시폴드’로 보여준 혁신성을 대중화로 전환한다. 그 중심에는 ‘갤럭시 Z플립’이 있다. 가격 경쟁력과 휴대성을 더욱 강화한 갤럭시 Z플립은 위, 아래로 접을 수 있는 클렘셸 폴더블폰이다. 이 제품은 사용자의 필요에 따라 다양한 각도로 펼쳐서 세워 둘 수 있으며, 플렉스 모드와 멀티 액티브 윈도우 기능을 지원해 최적화된 사용성을 제공한다.

갤럭시 Z플립은 출고가가 165만원으로, 첫 번째 폴더블폰 갤럭시폴드(239만8000원) 대비 70만원 이상 하락했다. 삼성전자는 폴더블폰 시장에서 가장 큰 진입장벽인 높은 가격을 낮춰 본격적인 대중화를 선도할 방침이다. 또 갤럭시 Z플립만의 차별화된 기능을 토대로 경쟁사와 기술 초격차를 이어나간다는 복안이다.

▲ 삼성전자 신형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 출처=삼성전자

또한 삼성전자는 성장하고 있는 무선 이어폰 시장에서도 신제품 ‘갤럭시 버즈+’를 통해 확장성을 더욱 강화한다. 삼성전자가 발표한 갤럭시 버즈+는 출고가가 17만9300원으로 오는 14일부터 공식 출시된다. 삼성전자는 가격 경쟁력과 호환성, 진일보한 성능을 토대로 무선 이어폰 시장에서도 경쟁 구도를 만들 예정이다.

갤럭시 버즈+는 하만의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인 AKG의 음향 기술로 완성됐으며, 2개의 스피커와 3개의 마이크를 탑재해 깨끗한 통화 품질을 제공한다. 특히 이 제품은 안드로이드 뿐만 아니라 iOS도 지원해 사용자의 스마트폰 기종과 상관 없이 경험할 수 있도록 OS(운영체제) 벽을 허물었다.

또 갤럭시 버즈+는 한 번 충전으로 최대 11시간 음악 재생이 가능하며, 케이스를 통해 추가 충전 시 최대 22시간 음악 재생이 가능한 고용량 배터리를 탑재했다.

노태문 사장의 발언에서도 삼성전자의 확장성이 읽힌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은 “앞으로의 새로운 10년은 사람들이 소통하고 세상을 경험하는 방식이 완전히 변화할 것”이라며 “갤럭시 S20는 최신 5G 이동통신과 초고화소 이미지 센서의 AI카메라를 탑재해 사진과 동영상으로 자신을 표현하고, 공유하며, 소통할 수 있게 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황대영 기자  |  hdy@econovill.com  |  승인 2020.02.12  07:07:27
황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대영, #미국, #삼성전자, #프리미엄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